롯데제과, 후레쉬민트껌 3년만에 재출시

이정은 입력 2021. 1. 13. 12: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롯데제과는 후레쉬민트껌을 3년만에 재출시 한다고 13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2000년대 들어 자일리톨껌을 비롯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면서 전력 집중을 위해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는 남겨 놓고 후레시민트는 2017년 생산을 중단했다가 이번에 재출시하게 됐다.

삼총사(쥬시후레쉬, 후레쉬민트, 스피아민트) 껌은 롯데제과가 1967년 창립한 이후 서울 양평동에 선진국 설비의 껌 공장을 설립하면서 1호로 탄생시킨 제품이기도 해 상징성이 큰 제품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롯데제과는 후레쉬민트껌을 3년만에 재출시 한다고 13일 밝혔다. 후레쉬민트껌은 1972년 선보인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껌과 함께 국내 껌시장을 대표하던 제품이다.

롯데제과는 2000년대 들어 자일리톨껌을 비롯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면서 전력 집중을 위해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는 남겨 놓고 후레시민트는 2017년 생산을 중단했다가 이번에 재출시하게 됐다. 재탄생 배경에는 마니아들의 요청과 페퍼민트 차의 부상 등이 있었다.

재탄생한 후레쉬민트는 마니아들의 향수를 고려해 오랫동안 쌓아온 이미지를 그대로 유지했다. 쥬시후레쉬껌은 노란색 포장에 과일 그림이, 후레쉬민트껌은 녹색 포장에 페파민트 꽃과 잎이, 스피아민트껌은 흰색 포장에 허브꽃과 잎이 디자인 돼 있다.

삼총사(쥬시후레쉬, 후레쉬민트, 스피아민트) 껌은 롯데제과가 1967년 창립한 이후 서울 양평동에 선진국 설비의 껌 공장을 설립하면서 1호로 탄생시킨 제품이기도 해 상징성이 큰 제품이다. 대형껌 삼총사는 1970~1980년대 먹거리가 풍족하지 않던 시절 배고픔을 달래주던 제품으로도 인식되기도 하는 등 '국민껌'이라는 칭호를 얻기도 했다.

한편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껌은 매년 각각 40억원 안팎의 매출을 올려 두 제품은 연간 8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이번에 후레쉬민트껌의 재출시로 이들 삼총사껌은 연간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