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무라벨 생수 '아이시스 ECO', 지난해 천만개 넘게 판매

이정은 입력 2021. 1. 13. 11: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출시한 무라벨 생수 '아이시스 ECO'가 한 해 동안 약 1010만개 판매됐다고 13일 밝혔다.

아이시스 ECO는 국내 최초의 무라벨 생수로, 개봉 및 음용 후 바로 분리 배출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이다.

아이시스 ECO는 지난 한 해 동안 총 1010만개가 판매됐으며 판매된 수량만큼 페트병 몸체의 라벨 포장재가 덜 사용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무라벨생수 아이시스 에코 3종

[파이낸셜뉴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출시한 무라벨 생수 '아이시스 ECO'가 한 해 동안 약 1010만개 판매됐다고 13일 밝혔다.

아이시스 ECO는 국내 최초의 무라벨 생수로, 개봉 및 음용 후 바로 분리 배출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이다.

지난해 1월 1.5L 제품 출시를 시작으로 6월에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대중적인 생수 용량인 500mL, 2L 제품이 추가로 출시됐다.

아이시스 ECO는 지난 한 해 동안 총 1010만개가 판매됐으며 판매된 수량만큼 페트병 몸체의 라벨 포장재가 덜 사용됐다. 라벨 한 장당 무게가 1.5L와 2L는 0.8g, 500mL는 0.3g으로, 총 6.8t의 포장재 폐기물 발생량이 줄었다. 절감된 라벨을 가로로 이어 붙이면 3020km로, 이는 서울~부산 사이를 약 9번 이동할 수 있는 길이다.

아이시스 ECO는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의무화가 시행됨에 따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소비자는 투명 페트병에 담긴 생수 및 음료를 분리 배출할 때 페트병을 비우고 헹군 뒤 라벨 제거, 찌그러뜨려 뚜껑을 닫은 후 전용수거함에 배출해야 한다. 아이시스 ECO는 페트병 몸체의 라벨 제거 과정이 불필요해 소비자는 간편하게 분리수거에 동참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아이시스 ECO는 브랜드 정체성을 표현하는 제품의 얼굴과도 같은 라벨을 없애고 맑고 깨끗한 환경을 무엇보다 먼저 생각한 친환경 제품"이라며 "소비자의 호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올해는 판매채널 확대에 더욱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