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내 옷 코디해준다"..인터파크, 패션 추천서비스 강화

강성규 기자 입력 2021. 1. 13. 10:44 수정 2021. 1. 14. 07: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터파크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스타일링 추천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수연 인터파크 넥스트커머스랩(Next Commerce Lab.) 이미지 AI팀 팀장은 "지난해 유사 상품 추천 서비스 고도화 이후 클릭율과 구매 전환율이 상승하는 등 고객들의 쇼핑 만족도가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터파크가 축적한 AI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를 활용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딥러닝 알고리즘' 도입..스타일링 추천 품목 한 눈에
인터파크 스타일링 추천서비스 © 뉴스1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인터파크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스타일링 추천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고객이 패션 아이템 하나를 선택하면 그에 어울릴 만한 상의나 하의, 외투 등을 찾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기존 유사 상품 정보만 추천받던 방식에서 한층 발전한 방식이다.

인터파크에서 모직 A라인 스커트를 하나 선택하면 고객이 택한 스커트와 비슷한 스타일의 상품이 연달아 소개된다. 또 화면 화단에는 모직 스커트에 어울릴 만한 가디건, 코트, 니트 등도 함께 추천된다.

클릭 한번에 다양한 상품이 모두 나열되기 때문에 탐색 부담이 대폭 줄어든다.

지난해 인터파크는 이미지만으로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가장 유사한 상품을 찾아주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스타일링 추천 기능을 더하면서 쇼핑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수백 만건의 데이터를 학습해 만들어진 딥러닝 알고리즘이 상품 이미지로부터 색상, 브랜드, 모양, 스타일 등 세부 속성을 분류해 결과값을 찾아내는 원리다.

또 방대하게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AI가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판별해 고객이 보고 있는 상품과 어울릴 만한 상품 코디를 제안한다.

인터파크는 이 서비스를 시각적인 요소가 중요한 의류나 패션잡화 분야에 우선 적용했다. 향후 리빙∙스포츠∙레저 등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연내에는 고객의 쇼핑 히스토리를 분석해 취향에 맞는 상품을 제안하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신수연 인터파크 넥스트커머스랩(Next Commerce Lab.) 이미지 AI팀 팀장은 "지난해 유사 상품 추천 서비스 고도화 이후 클릭율과 구매 전환율이 상승하는 등 고객들의 쇼핑 만족도가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터파크가 축적한 AI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를 활용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sgkk@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