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적극 대처했지만.. 이순철, 야구소프트볼협회장 선거 '고배'

안경달 기자 입력 2021. 1. 13. 06: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로야구 해설위원으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회장 선거에 나섰던 이순철 후보가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KBSA는 지난 12일 온라인 전자투표 형식으로 치러진 제24대 회장 선거에서 이순철 후보가 총 177표 중 51표를 얻어 28.8%의 득표율로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선수와 감독으로 야구계에 몸담았던 이 후보는 지난 3일 보도자료를 통해 KBSA 회장 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순철 SBS 야구 해설위원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선거에서 아쉽게 낙선했다. /사진=뉴스1
프로야구 해설위원으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회장 선거에 나섰던 이순철 후보가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KBSA는 지난 12일 온라인 전자투표 형식으로 치러진 제24대 회장 선거에서 이순철 후보가 총 177표 중 51표를 얻어 28.8%의 득표율로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현직 부회장인 이종훈 후보가 48.6%(86표)의 득표율로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나진균 후보는 22.6%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당선자는 3명의 후보 중 유일한 기업인 출신이다. 자동차 및 산업 부품회사인 DYC 주식회사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현직 부회장이기도 한 그는 협회의 재정, 행정 등에 있어 연속성을 가질 수 있다는 평가와 함께 기업인으로서 과감한 행보가 가능하다는 기대 속에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른바 '겸업 논란' 속 찬반 논쟁을 불러왔던 이순철 후보는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선수와 감독으로 야구계에 몸담았던 이 후보는 지난 3일 보도자료를 통해 KBSA 회장 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다. 당시 그는 출마의 변으로 "날 필요로 하는 곳에는 어디든 달려가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무보수로 일하고 기여금을 조성해 어떤 혜택도 얻지 않고 야구가 준 은혜를 갚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후보가 프로야구 해설위원 겸업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아마야구를 대표해야 하는 KBSA 회장이 프로야구 해설을 맡는 건 이치에 맞지 않다"고 반대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기업인이 아닌 이 후보가 KBSA에 얼마나 많은 후원금을 끌어올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의 눈초리도 나왔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선거를 앞두고 호반그룹과 중흥그룹, 현대자산운용 등 여러 기업에서 후원 계약을 유치하는 등 논란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번 선거에서는 돌아서야 했다.
[머니S 주요뉴스]
단체로 벗었다… 19禁 걸그룹 멤버들 '후끈'
속옷만 입은 커플, 방바닥에서… "못봐주겠다"
이세영, 쌍커풀 수술만 했다고?… "너무 예뻐"
아찔한 핫팬츠의 유혹… 슈이 "장난 아니죠?"
'볼 빨간' 티파니 영, 아슬아슬 가슴끈 '헉'
'홍록기♥' 김아린 직업 뭐길래?
김세정·세훈 루머 뭐길래?… "고민했던 부분"
월호스님, 대기업 입사했지만 출가한 이유
선우은숙 이영하 이혼, 외도 때문 아니었다?
다이아 출신 은진… "내가 피해자, 신경 꺼달라"

안경달 기자 gunners9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