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5억5000만원 5년차 연봉도 신기록

강홍구 기자 입력 2021. 1. 13. 03:01 수정 2021. 1. 13. 05: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키움 외야수 이정후(23)가 KBO리그 5년 차 연봉 기록을 새로 썼다.

12일 키움이 발표한 2021시즌 연봉 계약 결과에 따르면 이정후는 지난해 연봉 3억9000만 원에서 41% 인상된 5억5000만 원에 사인했다.

이정후는 이미 3년 차(2억3000만 원), 4년 차(3억9000만 원) 연봉 신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SK 하재훈(1억5000만 원)에 이어 역대 2년 차 연봉 2위 기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소형준은 419% 뛴 1억4000만원
키움 외야수 이정후(23)가 KBO리그 5년 차 연봉 기록을 새로 썼다. 12일 키움이 발표한 2021시즌 연봉 계약 결과에 따르면 이정후는 지난해 연봉 3억9000만 원에서 41% 인상된 5억5000만 원에 사인했다. 종전 5년 차 연봉 최고액인 김하성(현 샌디에이고)의 3억2000만 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정후는 이미 3년 차(2억3000만 원), 4년 차(3억9000만 원) 연봉 신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지난 시즌 140경기에 출전한 이정후는 타율 0.333, 15홈런, 101타점, 85득점 등을 기록하며 개인 세 번째 골든글러브(외야수 부문)를 꼈다. 이정후는 계약 직후 “고액 계약을 맺은 만큼 책임감을 느낀다.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와 계약한) 하성이 형의 빈자리를 잘 메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지난 시즌 신인왕을 차지한 KT 투수 소형준(20)은 지난 시즌 2700만 원에서 419% 인상된 1억4000만 원에 재계약했다. SK 하재훈(1억5000만 원)에 이어 역대 2년 차 연봉 2위 기록이다.

지난 시즌 부상 등으로 부진했던 키움 홈런타자 박병호(35)는 지난해 연봉 20억 원에서 5억 원 삭감된 15억 원에 사인했다. 타율은 0.223에 그쳤고, 홈런도 21개로 줄어들면서 연속 시즌 30홈런 기록도 ‘6’에서 끝났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