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 자가격리 2회차 일상→박영선 장관의 현실 라이프 [종합]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1. 12. 23: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내의 맛'에서 코미디언 홍현희가 자가격리 2회차 일상이 전파를 탄 가운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출연해 최초로 국제변호사 남편 이원조를 공개했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제이쓴, 함소원·진화, 박영선·이원조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완성된 무를 본 홍현희는 "내 옆에 사람이 있는 것 같다. 앞으로 함께 있을 제이쓴이다. 남편이 정말 보고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내의 맛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아내의 맛'에서 코미디언 홍현희가 자가격리 2회차 일상이 전파를 탄 가운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출연해 최초로 국제변호사 남편 이원조를 공개했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제이쓴, 함소원·진화, 박영선·이원조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두 번째 자가격리에 홍현희는 강렬한 빨간 내복을 입고 아침을 활기차게 시작했다. 그는 머리 냄새를 맡은 뒤 충격을 받고 화장실로 향했다. 홍현희는 "시간이 정말 안 갔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도 자가격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제일 힘든 건 출연료 없는 거였다. 생활까지 올 스톱됐다. 프로그램 4개가 날아갔다. 누구를 고소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격리 3일 차 홍현희는 자체 놀이공원을 개발했다. 그는 소파 위에서 디스코 팡팡을 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현희는 자동차 장난감을 탄 채 드라이브를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그는 극강 외로움에 무를 이용해 제이쓴을 만들었다. 완성된 무를 본 홍현희는 "내 옆에 사람이 있는 것 같다. 앞으로 함께 있을 제이쓴이다. 남편이 정말 보고싶다"라고 이야기했다.

홍현희는 격리 7일 차 제이쓴의 생일을 맞아 랜선 생일상을 차렸다. 그는 미역국, 불고기, 케이크 등을 준비한 뒤 제이쓴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 이를 본 제이쓴은 "정말 맛있겠다. 진짜 눈물 난다"라고 감동했다.

아내의 맛


함소원과 진화는 '대한외국인' 제작진과 만남을 가졌다. 출연을 위해 면접 본 진화는 제작진의 난센스 퀴즈를 맞추지 못했다. 이를 본 함소원은 "예상치 못한 문제다. 진화는 접시를 잘 돌린다"라고 말했다.

이후 진화는 접시 돌리기, 수타면 치기 등의 개인기를 보여줬다. 하지만 제작진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식당에서 밥을 먹던 중 '대한외국인' 제작진으로부터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정동원과 임도형은 방학 계획표를 짰다. 임도형은 방학 계획표에 맛집 투어, 친구들이랑 게임하기, 세배하러 다니기, 키 5cm 크기, 살 빼기, 대만 가기 등을 적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정동원은 "너 답다. 왜 대만을 가고 싶은 거냐"라고 궁금해했다. 그러자 임도형은 "대만이 미식의 나라다. 대만 가서 맛집을 갈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방학 계획표를 짠 뒤 지난해 고마웠던 사람들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

아내의 맛


박영선은 시청자들에게 새해 인사를 건넸다. 그는 "대한의 아내들이 올해는 사랑만 받았으면 좋겠다. 웬만한 건 다 잘하는데, 춤을 잘 못 춘다"라며 양희은의 '아침이슬'을 불렀다.

이어 그는 "예능프로그램 출연은 처음이다. MBC 뉴스 앵커를 20년 했다. 중간에 잘리기도 했다. 대한민국 최초로 아침 뉴스를 진행했다. 김문수 전 의원 인터뷰 질문 이후 그만뒀다"라고 덧붙였다.

박영선은 남편 이원조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데이트 신청은 남편이 먼저 했다. 나는 무뚝뚝했다. 원래 비혼주의였는데, 친청 어머니의 권유로 결혼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박영선 | 아내의 맛 | 홍현희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