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행력이 없어서.." 日스가 지지율 첫 역전 당해

김주동 기자 입력 2021. 1. 12. 21: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정부 지지율이 처음으로 불지지율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NHK가 12일 보도했다.

이날 NHK는 지난 9~11일 일본의 18세 이상 성인 대상 유·무선 전화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1278명 답변, 응답률 59%) 지지율이 40%로 불지지율 41%에 미치지 못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스가 총리 내각이 출범한 이후 이전까지 지지율이 불지지율보다 낮았던 적은 없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AFP

스가 요시히데 일본정부 지지율이 처음으로 불지지율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NHK가 12일 보도했다.

이날 NHK는 지난 9~11일 일본의 18세 이상 성인 대상 유·무선 전화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1278명 답변, 응답률 59%) 지지율이 40%로 불지지율 41%에 미치지 못했다고 전했다.

지지율은 한달 새 2%포인트 줄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반응은 같은 기간 5%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9월 스가 총리 내각이 출범한 이후 이전까지 지지율이 불지지율보다 낮았던 적은 없었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실행력이 없기 때문에"가 40%로 가장 많았다. "정책에 기대를 가질 수 없어서"라는 의견도 33%를 차지했다.

이 조사에서는 최근 일본에서 확산세가 거센 코로나19 문제에 대한 불만이 크게 나타났다.

지난 7일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에 대해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한 데 대해서는 79%가 "너무 늦었다"고 말했고, "(시기) 적절"이라는 의견을 낸 쪽은 12%에 불과했다.

87% 응답자는 자신과 가족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불안감이 어느 정도 이상 있다고 밝혔다. 정부의 바이러스 대처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총 58%였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경우 "맞고 싶다" 50%, "맞고 싶지 않다" 38%로 엇갈렸다.
[관련기사]☞ 심은진♥전승빈 혼인신고…혼전 임신?배진웅 측 "오히려 여배우가 강제추행…증거 많다""남편, 아이 봐주던 사촌동생과 외도"…서장훈 '분노'배추밭 간 정용진…"뭐하는 분?" 묻자 "장사해요"개그맨 이세영, 쌍꺼풀 성형 2주만에 확 달라진 미모
김주동 기자 news9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