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35점 폭발' 우리카드, 풀세트 혈투 끝에 선두 대한항공 제압

입력 2021. 1. 12. 21:40 수정 2021. 1. 12. 21: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카드가 1위 대한항공을 잡고 선두권 진입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우리카드 위비는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 점보스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3-2(18-25, 25-21, 28-26, 24-26, 18-16)로 승리했다.

결국 우리카드는 알렉스의 백어택 득점으로 27-26 리드를 잡은데 이어 나경복이 공격할 때 임동혁이 블로킹 네트터치를 범하면서 28점째를 따내 3세트를 가져갈 수 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우리카드가 1위 대한항공을 잡고 선두권 진입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우리카드 위비는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 점보스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3-2(18-25, 25-21, 28-26, 24-26, 18-16)로 승리했다.

우리카드는 12승 9패(승점 35)를 기록하며 3위 OK금융그룹(승점 37)을 승점 2점차로 따라 붙었다. 대한항공은 14승 8패(승점 42).

양팀은 1~2세트를 사이 좋게 나눠 가졌다. 먼저 1세트를 따낸 팀은 대한항공이었다. 대한항공이 점수차를 벌리는 결정적인 순간에 진지위의 블로킹 득점이 있었다. 15-13으로 겨우 앞서던 대한항공은 임동혁의 퀵오픈에 이어 진지위의 블로킹이 통하면서 17-13으로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대한항공이 18-15로 리드할 때도 임동혁의 백어택이 터진 뒤 진지위가 알렉스의 공격을 저지하는 블로킹을 성공하면서 20-15로 리드할 수 있었다. 여기에 하현용의 속공이 아웃되면서 대한항공이 21-15로 리드해 쐐기를 박았다.

우리카드도 반격에 나섰다. 우리카드는 2세트 중반 임재영에 서브 득점을 허용하면서 17-17 동점이 됐지만 20-17로 도망가면서 흐름을 차단했다. 최현규가 강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고 정지석이 때린 공은 네트에 걸려 19점째를 따낸 우리카드는 알렉스의 강타로 20점째를 가져왔다. 곽승석에 득점을 허용하고 23-21로 쫓기기도 한 우리카드는 곧이어 임동혁의 서브가 아웃으로 이어지고 진지위의 속공을 하현용이 원맨 블로킹으로 차단하면서 2세트 종료를 알렸다.

3세트는 듀스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이었다. 우리카드가 정지석의 퀵오픈에 이어 임동혁도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23-24로 역전을 당했으나 류윤식의 퀵오픈으로 24-24 듀스를 만들었고 임동혁의 네트터치에 이은 정지석의 백어택이 아웃됐다는 판정이 나오면서 26-25 역전이 가능했다. 정지석의 백어택 타구는 화면 상으로는 터치 아웃으로 보여 대한항공으로선 아쉬운 판정이 아닐 수 없었다. 결국 우리카드는 알렉스의 백어택 득점으로 27-26 리드를 잡은데 이어 나경복이 공격할 때 임동혁이 블로킹 네트터치를 범하면서 28점째를 따내 3세트를 가져갈 수 있었다.

대한항공은 4세트 시작과 함께 4-0으로 리드를 가져가고 중반에도 20-17로 리드를 이어가면서 손쉽게 4세트를 따내는 듯 했으나 최석기의 속공과 장준호의 블로킹, 그리고 알렉스의 서브 에이스와 백어택이 폭발하며 21-22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진성태의 속공에 이어 정지석의 퀵오픈으로 24-23 역전에 성공했고 승부는 듀스로 향했으나 정지석이 2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5세트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승부의 마지막인 5세트을 잡은 팀은 대한항공이었다. 임동혁의 서브를 이상욱이 리시브했으나 대한항공 진영으로 넘어온 공을 정지석이 득점으로 연결, 대한항공이 6-4 리드를 잡았고 임동혁의 퀵오픈이 터지며 10-8 리드를 이어갔다. 그러자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해결사로 나서면서 10-10 동점을 이루며 다시 접전을 만들었다.

승부는 좀처럼 끝날 줄 몰랐다. 듀스 접전으로 향한 승부. 우리카드는 후위 공격자 범실로 15-14 역전에 성공하면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고 17-16에서 마지막 1점을 더하며 경기 종료를 알렸다.

[우리카드 선수들이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 사진 = 인천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