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예상대로' 가나..코로나19 신규확진자, 불안한 '500명대'

최기성 입력 2021. 1. 12. 21:27 수정 2021. 1. 19. 22: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 1000명 안팎 발생하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새해 들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400명대 중반까지 감소했다가 12일에는 500명대로 늘었지만 지난달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그쳤다. 3차 대유행이 다소 주춤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12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전날보다 신규 확진자가 많아지면서 다시 확산세에 대한 불안감이 감돌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총 44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22명보다 18명 많다.

확진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수도권이 318명(72.3%), 비수도권이 122명(27.7%)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확진자 발생 흐름으로 판단하면 500~600명 수준이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자정까지 115명이 많아졌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다음 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발생 규모에 대해 "600~700명일 것"이라고 지난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가 451명으로 집계됐지만 정 청장은 좀 더 많아질 수 있다고 예상한 셈이다. 실제로 12일에는 전날보다 많은 537명이 신규 확진됐다. 13일에는 전날보다 늘어난 500명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정 청장은 같은 날 브리핑에서 감염병 재생산지수가 '1' 이하가 돼 고무적이라고 덧붙였다. 감염병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수치다. '1' 이상이면 확산하고 있다는 뜻이다.

방역당국은 지역사회 잠복 감염, 취약시설 집단발병, 변이 바이러스, 바이러스 활동이 왕성한 겨울철을 '4가지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gistar@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