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신간]물고기 똥을 눈 아이·고양이의 복수

이현주 입력 2021. 1. 12. 17: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안도현 시인이 동해안에서 전해 내려오는 옛날 이야기를 현대판 버전으로 새로 쓴 이야기책들이 출간됐다.

'안도현 선생님과 함께 읽는 옛날이야기' 전 5권 가운데 첫 번째, 두 번째 책이다.

저자는 "이 책은 경북 포항의 오어사 전설을 각색한 이야기"라며 "설정은 황당하지만 아이들의 호기심을 충분히 자극할 수 있다"고 전했다.

네 편의 이야기가 실린 '고양이의 복수'는 옛날 이야기를 통해 지혜와 용기를 주는 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안도현 시인이 동해안에서 전해 내려오는 옛날 이야기를 현대판 버전으로 새로 쓴 이야기책들이 출간됐다.

'안도현 선생님과 함께 읽는 옛날이야기' 전 5권 가운데 첫 번째, 두 번째 책이다.

◇물고기 똥을 눈 아이

다섯 편의 이야기가 담긴 '물고기 똥을 눈 아이'는 신비스럽고 기발하다.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야기로 가득하다.

똥을 누었는데 살아 있는 물고기가 나오고, 바위가 헤엄을 친다. 바다에서 용과 함께 수영을 하고,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도서관도 있다.

저자는 "이 책은 경북 포항의 오어사 전설을 각색한 이야기"라며 "설정은 황당하지만 아이들의 호기심을 충분히 자극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나무가 뚜벅뚜벅 걸어가고 새들이 땅 속을 날아다니는 상상을 한다면, 아이들이 이 이야기를 읽고 상상의 늪 속에 빠져들 수 있다면 이야기의 절반은 성공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112쪽, 출판그룹 상상, 1만3000원.

◇고양이의 복수

네 편의 이야기가 실린 '고양이의 복수'는 옛날 이야기를 통해 지혜와 용기를 주는 책이다. 겉모습보다 마음 씀씀이가 중요하다는 교훈을 준다.

생명의 소중함과 조상님에 대한 고마움도 되새길 수 있다. 간절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면 그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는 교훈도 얻을 수 있다.

저자는 "경북 울진군의 설화에서 고른 이야기들"이라며 "교훈성보다 이야기 자체의 재미에 더 끌리도록 새로 썼다"고 전했다. 111쪽, 출판그룹 상상, 1만3000원.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