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딸' 서우진, 이렇게 '귀염뽀짝'한 꽃도령 봤어?

박창기 입력 2021. 1. 12. 17: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역 서우진이 꽃도령으로 변신했다.

11일 서우진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우리 꽃도령님"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서우진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채 귀여운 매력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다.

이어 서우진의 모친은 "엄마의 pick! 아기 땐 불편해하고 싫어하더니, 이젠 한복 입히니 왕자님 같다고 넘 멋있어 보인다고 좋아한다"면서 "지금부터 많이 입어두자. 기회가 된다면 사극도 꼭 한번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우진, SNS 통해 근황 공개
한복 입고 꽃도령으로 변신
귀여워도 너무 귀여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서우진 공식 인스타그램



아역 서우진이 꽃도령으로 변신했다.

11일 서우진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우리 꽃도령님"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서우진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채 귀여운 매력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다. 그는 두 손으로 꽃받침 자세를 취하는가 하면,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사진=서우진 공식 인스타그램



이어 서우진의 모친은 "엄마의 pick! 아기 땐 불편해하고 싫어하더니, 이젠 한복 입히니 왕자님 같다고 넘 멋있어 보인다고 좋아한다"면서 "지금부터 많이 입어두자. 기회가 된다면 사극도 꼭 한번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서우진 공식 인스타그램



서우진은 지난해 4월 종영한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 차유리(김태희 분)와 조강화(이규형 분)의 딸 조서우로 등장해 주목받았다. 당시 서우진은 성별이 남자인데도, 여자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편 서우진은 현재 KBS 2TV 일일 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 한유라(이채영 분)의 아들 한동호 역으로 열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