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최상호, 통산 70승까지 '-1'

정대균 입력 2021. 1. 12. 17: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남녀 통틀어 국내 프로골프투어서 가장 많은 승수를 쌓은 선수는 누굴까.

최상호는 1978년 '여주오픈'에서 프로 데뷔 첫 우승을 시작으로 2018년 '에이프로젠제약 제19회 KPGA 그랜드시니어 선수권대회'까지 프로 통산 69승을 거두고 있다.

그중 43승은 KPGA코리안투어, 15승은 만50세 이상이 참가하는 KPGA챔피언스투어 시니어 부문, 그리고 11승은 만60세 이상 선수만 출전하는 챔피언스투어 그랜드 시니어부문서 각각 거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직 열정 가득해 도전 계속"
KPGA 제공
남녀 통틀어 국내 프로골프투어서 가장 많은 승수를 쌓은 선수는 누굴까. 한국프로골프의 '살아있는 전설' 최상호(66·사진)다. 최상호는 1978년 '여주오픈'에서 프로 데뷔 첫 우승을 시작으로 2018년 '에이프로젠제약 제19회 KPGA 그랜드시니어 선수권대회'까지 프로 통산 69승을 거두고 있다. 통산 70승까지는 단 1승만 남겨 놓은 상태다.

그중 43승은 KPGA코리안투어, 15승은 만50세 이상이 참가하는 KPGA챔피언스투어 시니어 부문, 그리고 11승은 만60세 이상 선수만 출전하는 챔피언스투어 그랜드 시니어부문서 각각 거뒀다.

최상호는 통산 최다승 외에도 여러 기록들을 보유하고 있다. 먼저 'KPGA 대상'과 'KPGA 상금왕'을 9차례, 최저타수상인 '덕춘상'도 11차례나 수상했다. 역대 최다다. 또한 1981년부터 1999년까지는 19년 연속 시즌 상금순위 '톱10'에 들기도 했다. 2005년 5월 'KT&G 매경오픈'에서 50세 4개월 25일의 나이로 우승, KPGA 코리안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2005년 11월 'KPGA 선수권대회'에서는 1라운드 전반 9개홀에서 28타를 기록해 KPGA 코리안투어 9홀 최저타수 타이기록도 갖고 있다.

최상호는 "이뤄낸 기록들 모두 소중하고 큰 의미가 있다. 이중 가장 자부심이 큰 기록은 2005년 'KT&G 매경오픈'에서 달성한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고령 우승"이라며 "아직 골프에 대한 욕심과 열정이 가득하다. 도전은 계속될 것이다"고 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