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롭 스릭슨, '원 온 드라이버' ZX 시리즈 출시

정대균 입력 2021. 1. 12. 15: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던롭스포츠코리아(주)(대표 홍순성)가 전개하는 글로벌 골프 토털 브랜드 스릭슨은 압도적 비거리와 탁월한 정확성을 겸비한 스릭슨 ZX 시리즈를 출시한다.

ZX 시리즈의 대표 모델인 ZX 드라이버는 '리바운드 프레임'과 '라이트웨이트 카본 크라운' 기술이 적용됐다.

스릭슨 ZX 시리즈는 ZX7과 ZX5두 가지 선택의 드라이버와 아이언, 우드, 하이브리드, 유틸리티 아이언으로 구성되어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압도적 비거리와 탁월한 방향성으로 '원 온 드라이버'라는 애칭이 붙은 스릭슨 ZX시리즈 드라이버. /사진=던롭코리아
[파이낸셜뉴스]던롭스포츠코리아(주)(대표 홍순성)가 전개하는 글로벌 골프 토털 브랜드 스릭슨은 압도적 비거리와 탁월한 정확성을 겸비한 스릭슨 ZX 시리즈를 출시한다.

ZX 시리즈의 대표 모델인 ZX 드라이버는 ‘리바운드 프레임'과 '라이트웨이트 카본 크라운' 기술이 적용됐다. 빠른 볼 스피드로 보다 먼 비거리를 위해 개발된 리바운드 프레임 기술은 “한번의 스윙 두번의 임팩트”라고 표현할 수 있다. 임팩트 시 페이스면에 이어 바디까지 휘어지는 리바운드 프레임을 통해 볼에 전달하는 에너지를 최대한 모아 강력하게 볼을 튕겨내는 새로운 방식의 혁신적인 볼 스피드 향상 테크놀로지다.

스릭슨은 페이스만 바라보던 기존 관점을 틀어 헤드 전체로 관점을 넓혔다. 그리고 라이트 웨이트 카본 크라운 기술을 탑재하여 안정한 탄도와 높은 직진성으로 기존 모델 대비 좌우 관성모멘트가 9% 증가, 정확한 방향성을 실현했다. 자체 로봇 테스트 결과 ZX 드라이버가 전 모델, 타사 모델 대비 가장 빠르고 일관적인 관용성이 확인됐다. 이 드라이버에 '원 온 드라이버'라는 애칭이 붙은 이유다.

스릭슨 ZX 시리즈는 ZX7과 ZX5두 가지 선택의 드라이버와 아이언, 우드, 하이브리드, 유틸리티 아이언으로 구성되어 있다. 드라이버와 아이언은 각각 비거리와 관용성에 조작성을 더한 ZX7과 부드러운 임팩트로 자연스러운 하이드로우 탄도를 만들어 주는 ZX5를 준비해 사용자의 스윙 특성에 맞춰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출시 기념으로 1월 12일부터 2월 28일까지 이벤트도 진행한다. 스릭슨 ZX 드라이버 구매 시 티샷에 도움을 주는 일명 ‘서포트킷(스릭슨 신제품 볼 2알, 무게추, 골프 티, 볼 라이너, 미니싸인펜이 담긴 파우치)'를 구매 고객 모두에게 증정한다. 스릭슨 ZX시리즈는 전국 스릭슨 취급점에서 만날 수 있으며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이벤트 정보는 스릭슨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