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해외연예] 50대로 돌아오는 '섹스앤더시티'..배우들 회당 출연료는 11억

장아름 기자 입력 2021. 1. 12. 14:48 수정 2021. 1. 12. 16: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OTT 플랫폼 HBO MAX가 선보이는 '섹스 앤 더 시티'의 배우들이 회당 고액의 출연료를 받는다.

'섹스 앤 더 시티'는 지난 1998년부터 2004년까지 HBO에서 방송된 드라마로, 이야기는 시즌6까지 진행됐다.

한편 '섹스 앤 더 시티'의 새 시즌은 총 10부작으로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화 섹스앤더시티 스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OTT 플랫폼 HBO MAX가 선보이는 '섹스 앤 더 시티'의 배우들이 회당 고액의 출연료를 받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사라 제시카 파커, 신시아 닉슨,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회당 100만달러(약 11억원) 이상을 받는다.

버라이어티는 이번 출연료과 관련해 HBO MAX의 담당자에게 문의했고, 공식 답변은없었다면서도 "이 프로젝트의 높은 인지도에 비춰볼 때 세 스타의 출연료는 놀랄 일이 아니다"란 견해를 밝혔다.

'섹스 앤 더 시티'는 지난 1998년부터 2004년까지 HBO에서 방송된 드라마로, 이야기는 시즌6까지 진행됐다. 지난 2008년과 2010년에는 각각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다.

이번 시즌은 늦은 봄부터 뉴욕에서 촬영을 시작하며, 50대 친구들의 현실적인 삶과 우정에 대해 그릴 예정이다. 이번 시즌에서는 불화설이 제기됐던 사만다 역 킴 캐트럴은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섹스 앤 더 시티'의 새 시즌은 총 10부작으로 공개된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