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 트럼프 소유 턴베리서 디오픈 개최 없다

정대균 입력 2021. 1. 12. 12: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에 이어 영국 골프계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손절에 나섰다.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을 주최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스코틀랜드의 턴베리 골프장에서는 디오픈을 개최하지 않겠다고 12일(한국시간)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소유한 턴베리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하고 있다. 디오픈을 주관하는 R&A가 이 골프장 디오픈을 개최하지 않겠다는입장을 밝혔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파이낸셜뉴스]미국에 이어 영국 골프계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손절에 나섰다.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을 주최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스코틀랜드의 턴베리 골프장에서는 디오픈을 개최하지 않겠다고 12일(한국시간) 밝혔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을 주최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미국 뉴저지주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2년 PGA챔피언십 개최지를 변경한다고 발표한 지 하루만이다.

마틴 슬럼버스 R&A 사무총장은 "당분간 디오픈을 턴베리에서 개최할 일은 없다"면서 "대회와 선수, 코스에만 온전히 관심이 집중된다는 확신이 들지 않으면 그곳에서 대회를 치를 수 없는데 현재 상황을 고려했을 때 턴베리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소유 골프장에서 대회를 개최할 경우 정치적으로 이용 당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4년 턴베리를 사들였다. 그 이후 영국 주재 미국 대사에게 턴베리에서 디오픈을 개최하도록 R&A와 스코틀랜드 정부를 움직여보라고 압력을 넣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턴베리에서 마지막으로 디오픈이 열린 것은 트럼프 소유 이전인 2009년이다. 당시 대회서 스튜어트 싱크(미국)가 최고령 우승을 꿈꾸던 톰 왓슨(미국)을 꺾고 클라레 저그(은주전자)를 들어 올렸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