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암 헨드릭스, MLB 네트워크이 뽑은 2021년 최고 구원투수

문상열 입력 2021. 1. 12. 11:19 수정 2021. 1. 12. 20: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0년 메이저리그 최고 구원 투수는 프리에이전트 리암 헨드릭스(31)로 결정났다.

2년 동안 평균자책점 1.79(1위), 투구이닝 108.1(2위), 상대 OPS 0.529(2위), 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WAR 4.9(1위) 등 다른 구원 투수에 비해 압도적이다.

MLB 네트워크 불펜투수 톱10에 처음 선정됐다.

불펜투수로 유일하게 8년 연속 MLB 네트워크 선정 불펜투수 톱10에 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 오클랜드 에이스 마무리 리암 헨드릭스는 MLB 네트워크이 선정한 2021년 최고 릴리프 피처로 뽑혔다. AP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2020년 메이저리그 최고 구원 투수는 프리에이전트 리암 헨드릭스(31)로 결정났다.

MLB 네트워크는 해마다 1월 각 포지션별 톱10을 선정한다. Right Now Top 10이다. 지난 2년 동안의 성적을 종합하지만 전년도에 더 큰 비중을 둔다. 전 오클랜드 에이스 마무리 헨드릭스는 현재 프리에이전트 시장에 나와 있어 몸값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 태생의 헨드릭스는 지난 2년 동안 MLB 최고 불펜투수로 활약했다. 기록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2년 동안 평균자책점 1.79(1위), 투구이닝 108.1(2위), 상대 OPS 0.529(2위), 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WAR 4.9(1위) 등 다른 구원 투수에 비해 압도적이다.

흥미로운 대목은 2015~2018년과 2019~2020시즌 완전히 다른 투수가 됐다는 점이다. 2015~2018시즌 평균자책점 3.69였고, 2019~2020시즌은 1.79다. 9이닝 기준 삼진도 10.0대 13.1로 차이를 보인다. 구속도 향상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2015~2018시즌 포심패스트볼의 구속은 152km(94.5)였다. 그러나 2019~2020시즌에는 155km(96.4마일)로 향상됐다.

2021년 릴리프 투수 랭킹 2위에는 다소 예상을 벗어난 샌디에고 파드레스 좌완 그류 포머랜즈(32)가 올랐다. 포머랜즈는 2019년 선발에서 고정 불펜투수로 전향했다. 구원 47.1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71을 기록했다. 3위는 지난 시즌 돌풍을 일으키며 MLB 3년차가 되는 밀워키 브루어스 데빈 윌리엄스다. 20이닝 이상을 투구한 불펜투수 가운데 평균자책점 0.33 1위다.

4위는 탬파베이 레이스 닉 앤더슨. MLB 네트워크 불펜투수 톱10에 처음 선정됐다. 2020시즌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에서 기량 차이가 커 유종의 미를 거두는데 실패했다. 5위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제임스 카니책. 2020년 20이닝 이상 투구한 불펜투수로 삼진 비율이 48.6%로 이부문 2위다.
선발 투수에서 불펜투수로 변신한 샌디에고 파드레스 드류 포머랜즈. 샌디에고 불펜의 핵심이다. AP연합뉴스

6위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FA가 된 좌완 브래드 핸드. 2016년 이후 321이닝을 투구해 이 부문 MLB 2위일 정도로 꾸준하게 불펜을 지키고 있다. 7위는 뉴욕 양키스 아롤디스 채프먼. 불펜투수로 유일하게 8년 연속 MLB 네트워크 선정 불펜투수 톱10에 올랐다. 구속은 떨어졌지만 여전히 톱클래스다. 8위 시카고 화이트삭스 애런 범머. 그라운드볼 투수다. 2019년 이후 50이닝 이상 투구 투수로 그라운드볼 비율이 무려 71.7%로 전체 2위다.

9위는 미네소타 트읜스 타일러 더피, 10위 밀워키 브루어스 좌완 조시 해더가 각각 랭크됐다.
moonsy1028@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