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츠 린도어 "시즌 개막 전 연장 계약 논의 원한다"

김동윤 입력 2021. 1. 12. 11: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를 끝으로 FA가 되는 프란시스코 린도어(27, 뉴욕 메츠)가 연장 계약을 원한다면 시즌 개막 전에 하기를 바랐다.

메츠는 린도어를 데려오기 위해 많은 유망주를 내준 만큼 연장 계약을 노린다.

린도어 트레이드가 성사된 직후, 샌디 앨더슨 메츠 사장은 "몇 주 내에 린도어와 연장 계약을 할 것"이라 밝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란 변수 탓에 실탄을 장전한 메츠와의 연장 계약 논의는 린도어 입장에서도 나쁘지 않을 전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올해를 끝으로 FA가 되는 프란시스코 린도어(27, 뉴욕 메츠)가 연장 계약을 원한다면 시즌 개막 전에 하기를 바랐다.

최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메츠로 트레이드된 린도어는 12일(한국 시간)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이미 스티브 코헨 메츠 구단주 및 메츠 구성원들과 얘기를 나눴다고 밝힌 린도어는 "메츠에 온 것이 흥분된다. 메츠라는 퍼즐의 작은 조각이 돼 앞으로 달성할 훌륭한 결과의 일부가 되고 싶다"며 기쁜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가장 관심을 끈 것은 연장 계약에 대한 얘기였다. 2015년 클리블랜드에서 데뷔한 린도어는 올해 연봉 조정 3년 차를 맞았다. 올해 연봉은 약 1,900만 달러로 예상되며, 올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얻는다.

메츠는 린도어를 데려오기 위해 많은 유망주를 내준 만큼 연장 계약을 노린다. 린도어 트레이드가 성사된 직후, 샌디 앨더슨 메츠 사장은 "몇 주 내에 린도어와 연장 계약을 할 것"이라 밝혔다.

메츠는 린도어, 카를로스 카라스코(33)를 받기 위해 내야수 안드레스 히메네즈(22), 아메드 로사리오(25), 우완 투수 조시 울프(20), 외야수 이사이야 그린(19)을 클리블랜드에 내줬다.

이미 메이저리그에 올라온 히메네즈와 로사리오는 당장 올해부터 클리블랜드의 주전 키스톤 콤비가 될 예정이고, 울프와 그린은 곧장 클리블랜드 팀 내 유망주 순위에 12위, 16위에 오를 정도로 잠재력이 있다.

그리고 오늘 린도어는 "장기 계약을 반대한 적도 없고, 시즌 중에 계약을 위한 협상을 한 적이 없다"면서 시즌 전 스프링캠프 전에 장기 계약을 결론 짓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평소라면 몸값을 높이기 위해 FA로 나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란 변수 탓에 실탄을 장전한 메츠와의 연장 계약 논의는 린도어 입장에서도 나쁘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뉴욕 메츠 공식 SNS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