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21 시즌, 4월8일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으로 개막..대회수 31개, 총상금 280억원

류형열 선임기자 rhy@kyunghyang.com 입력 2021. 1. 12. 10:54 수정 2021. 1. 12. 10: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1년 시즌이 4월8일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으로 막을 올린다. 대회 수 31개에 총상금 280억원, 평균상금 약 9억원까지 역대 최대 규모다.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1년 시즌이 4월8일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으로 막을 올린다.

새 시즌은 대회 수 31개에 총상금 280억원, 평균상금 약 9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KLPGA는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정규투어 일정을 12일 확정, 발표했다.

총상금은 기존 최대 규모였던 2019년보다 27억원 증액됐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위기 속에서도 기존 스폰서의 지속적인 후원과 상금 증액, 신규 대회 개최가 더해진 결과다.

‘맥콜·모나파크 오픈 with SBS Golf’가 상금을 6억원에서 8억원으로 2억원 올렸고, 그 외 몇몇 스폰서도 상금 증액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소 4개의 신규 대회도 확정됐다. 총상금 10억원 규모의 ‘대보 챔피언십’(가칭)과 ‘동부건설 챔피언십’(가칭)은 이미 개최 조인식을 마쳤고, 7월에 또 하나의 신규 대회가 신설될 예정이다. 지난해 신규 대회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일정을 연기했던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은 올해 12월에 열린다.

올해 31개 대회 중 10억원 이상의 규모로 열리는 대회가 10개를 넘어선 것도 주목할 만하다.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는 2011년에 처음 열린 후 2015년부터 꾸준히 늘어 올해는 전체 대회의 30%를 훌쩍 넘었다. 평균 상금은 5년 만에 약 6.6억원에서 약 9억원으로 약 37% 상승했다.

11월 말부터는 ‘대만여자오픈 with SBS Golf’, ‘000 챔피언십 with SBS Golf’(베트남),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 등 3개 대회가 해외에서 잇따라 열린다. 단, 해당 대회들은 2021시즌 최종전 종료 후에 열리기 때문에 2022시즌으로 편입된다.

김상열 KLPGA 회장은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서도 스폰서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2021 시즌 KLPGA 정규투어가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됐다”면서 “다양한 이벤트와 박진감 넘치고 특색 있는 대회를 개최해 이를 지켜보는 골프 팬들의 마음에 큰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KLPGA는 앞으로도 투어 규모 확대뿐만 아니라 각종 시스템 정비와 제도 개선을 비롯해 팬과 소통하는 ‘팬 친화적인 투어’가 되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KLPGA 제공



류형열 선임기자 rhy@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