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 앤 더 시티' 리부트, 사라 제시카 파커 회당 출연료=11억원[Oh!llywood]

선미경 입력 2021. 1. 12. 10:42 수정 2021. 1. 12. 10: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새롭게 돌아오는 미국의 인기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의 주인공들이 회당 11억 원의 출연료를 받을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HBO 맥스에서 부활하는 '섹스 앤 더 시티'의 스타들이 에피소드 당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원) 이상의 출연료를 받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섹스 앤 더 시티'에 출연하는 사라 제시카 파커와 신시아 닉슨,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회당 출연료로 100만 달러 이상을 받을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새롭게 돌아오는 미국의 인기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의 주인공들이 회당 11억 원의 출연료를 받을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HBO 맥스에서 부활하는 ‘섹스 앤 더 시티’의 스타들이 에피소드 당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원) 이상의 출연료를 받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섹스 앤 더 시티’에 출연하는 사라 제시카 파커와 신시아 닉슨,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회당 출연료로 100만 달러 이상을 받을 예정이다. 세 사람은 출연은 물론, 총괄 프로듀서로서 활동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서 세 배우와 HBO MAX 측은 따로 답을 하진 않았다.

버라이어티는 “프로젝트의 높은 인기를 감안할 때 이들의 출연료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 최근 몇 년간 니콜키드만, 제프 브리지스, 리즈 위더스푼 등이 높은 출연료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섹스 앤 더 시티’는 뉴욕을 배경으로 네 명의 커리어 우먼의 일과 사랑을 그려낸 작품. 지난 1998년 시즌1을 시작으로 큰 인기를 끌었으며, 2004년 시즌6을 끝으로 드라마를 마무리 지었다. 이후 2008년과 2010년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다.

새롭게 돌아오는 ‘섹스 앤 더 시티’에는 갈등이 있었던 사만다 역의 킴 캐트럴를 제외한 세 명의 주인공이 출연할 예정이다. 앞서 사라 제시카 파커는 자신의 SNS에 티저를 공개하며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seon@osen.co.kr

[사진]영화 스틸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