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심덕이 살아있다면..연극 '관부연락선' 3월 1일 개막

장병호 2021. 1. 12. 09: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선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이 살아 있다는 상상을 바탕으로 한 연극 '관부연락선'이 오는 3월 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막한다.

'관부연락선'은 일본에서 부산으로 향하는 관부연락선 도쿠주마루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작품이다.

공연 관계자는 "연극 '관부연락선'을 통해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있을 거라는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공연을 보러 오신 관객분들에게 석주와 심덕이 전하는 따뜻한 희망이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희준 작가·이기쁨 연출
1월 중 캐스팅·티켓 오픈 일정 공개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조선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이 살아 있다는 상상을 바탕으로 한 연극 ‘관부연락선’이 오는 3월 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막한다.

연극 ‘관부연락선’ 포스터(사진=아떼오드).
‘관부연락선’은 일본에서 부산으로 향하는 관부연락선 도쿠주마루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작품이다. 밀항을 위해 배에 숨어 지내는 홍석주가 바다에 뛰어든 윤심덕을 구해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창작진으로는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미오 프라텔로’ 등을 쓴 이희준 작가, 뮤지컬 ‘난설’과 연극 ‘산책하는 침략자’ ‘줄리엣과 줄리엣’ 등으로 주목받은 이기쁨 연출이 참여한다.

공연 관계자는 “연극 ‘관부연락선’을 통해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있을 거라는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공연을 보러 오신 관객분들에게 석주와 심덕이 전하는 따뜻한 희망이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캐스팅과 1차 티켓 오픈 일정은 1월 중 공개할 예정이다. ‘관부연락선’은 오는 5월 9일까지 공연한다.

장병호 (solanin@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