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내로 만든 10연승..적수가 없는 KCC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입력 2021. 1. 12. 06: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전주 KCC 타일러 데이비스(가운데)가 지난 10일 군산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경기 종료 0.6초를 남기고 결승 득점을 성공시켜 팀을 승리로 이끈 뒤 팀원들과 환호하고 있다. KBL 제공


지금으로선 이견 없는 ‘1강’이다. 전주 KCC의 상승세가 최근 프로농구를 강타하고 있다. 시즌 초반만 해도 경기력에 의문부호가 많았던 팀에 극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KCC는 지난 10일 군산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경기 종료 0.6초를 남기고 터진 타일러 데이비스의 결승득점에 힘입어 84-83, 1점차 짜릿한 승리를 거두고 10연승에 성공했다. 10연승은 전창진 KCC 감독의 최고 기록이기도 하다. 21승8패가 된 KCC는 2위 고양 오리온을 4경기차로 멀찍이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시즌 초만 해도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에이스 이정현은 비시즌에 무릎을 다쳐 대부분의 시간을 치료와 재활로 보내야해 시즌 초반 컨디션이 말이 아니었고, 기대를 한 몸에 받은 타일러 데이비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시즌 준비를 원활히 하지 못하면서 초반 페이스가 들쭉날쭉했다. 여기에 비시즌에 야심차게 영입한 두 가드 김지완과 유병훈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라건아도 개막 3경기만에 발목 부상을 당했다. 베스트 멤버는 우승을 노려도 문제가 없었지만, 가동이 좀처럼 되지 않았다.

KCC는 온갖 악재 속에서도 참고 기다렸다. 전창진 KCC 감독은 11일 기자와 통화에서 “사실 초반에 부상 때문에 많이 힘들었다. 그럼에도 남은 선수들이 잘 메워주면서 버틸 수 있었다”며 “부상자가 돌아오면서 숨통이 트이기 시작했다. 전력을 조금씩 갖추게 됐고, 결정적으로 힘들었던 경기들을 이겨내기 시작하면서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선수들의 컨디션이 모두 올라오고 부상자들도 돌아오면서 KCC는 무서운 것이 없게 됐다. 지난해 12월15일 서울 삼성전 승리를 시작으로 패배를 모르는 팀이 됐다. 이 기간 KCC는 모두가 주전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나가는 선수마다 제 몫을 다해줬다.

외국인 선수들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출전 시간 배분도 전혀 문제되지 않았다. 10일 전자랜드전에서 9초를 남기고 작전타임을 부른 전 감독이 잘하던 라건아를 빼고 데이비스를 투입해 경기를 마무리한 것은 이를 증명하는 대표적인 장면이었다. 잘하고 있던 자신을 뺐음에도 라건아는 경기 후 결승득점을 올린 데이비스에게 달려가 그 누구보다 기뻐했다. 전 감독은 “이번 시즌 같은 경우는 데이비스를 1, 3쿼터에 쓰고 라건아에게 2, 4쿼터를 맡긴다. 노련한 라건아가 경기를 마무리하는 것이 낫다고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제 같은 경우는 데이비스의 리바운드 능력이 워낙 뛰어나 맡겨보기로 했다”며 “훈련에 있어서만큼은 뭐라할 수 없을 정도로 성실한 선수들이다. 든든하다”고 환하게 웃었다.

전 감독이 KCC의 상승세를 논할 때 빼놓지 않는 선수는 바로 이정현이다. 이정현이 중심을 잡아주기에 KCC가 버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전 감독은 “칭찬을 안 할 수가 없는 선수다. 우리의 정신적 지주”라며 “개인적으로는 좀 더 공격에 욕심을 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 그만큼 선수들을 살려주니 기특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전 감독은 지금의 이 상승세를 바탕으로 계속 연승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 뿐이다. 전 감독은 “요즘 우리 벤치를 보면 왜 잘하는지 알 수 있다.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선수들이 내지르는 응원을 보면 마음가짐이 얼마나 단단한지 알 수 있다”며 “솔직히 주위에서 내 감독생활 중 첫 10연승이라고 하는데, 그거보다는 우리가 치고 나가는 상황인만큼 이 연승을 계속 이어가고 싶다. 올해는 한 번 해볼만하겠다는 생각도 든다”고 힘주어 말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