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곽 승부에 도움 준 장민국, "S-더비는 항상 자신 있어"

황정영 입력 2021. 1. 12. 01: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더비는 항상 자신있다"서울 삼성이 1월 11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89-80으로 승리했다.

장민국은 S-더비에서의 자신감을 보였다.

장민국은 "SK전은 항상 자신 있다. 나뿐만 아니라 팀 전체가 그렇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다. S-더비 후에 좋은 분위기를 가져가는 것 같다"며 웃었다.

장민국이 처음부터 SK를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보였던 것은 아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더비는 항상 자신있다”

서울 삼성이 1월 11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89-80으로 승리했다.

이날 삼성은 외곽포로 쏠쏠한 승부를 봤다. 장민국도 외곽 승부에 가세한 선수 중 한 명이다. 장민국은 3점슛 3개를 기록, 중요한 순간마다 한 방씩 해줬다.

장민국은 “2연패 후에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팀원들과 미팅을 하면서 마음을 다시 잡았는데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장민국은 S-더비에서의 자신감을 보였다. 침체 된 분위기 속에서도 활기찬 플레이를 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다. 장민국은 “SK전은 항상 자신 있다. 나뿐만 아니라 팀 전체가 그렇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다. S-더비 후에 좋은 분위기를 가져가는 것 같다”며 웃었다.

장민국이 처음부터 SK를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보였던 것은 아니다. 분명히 어느 시점이 있었다. 이에 대해 질문하자 장민국은 “언제인지 모르겠다. 그런데 SK랑 할 때 딱 한 번 터진 이후로 계속 좋은 플레이를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 황정영 웹포터 i_jeong0@naver.com 

Copyright©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