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사랑의 온도탑..통 큰 기부 줄이어

이정 입력 2021. 1. 11. 23:51 수정 2021. 1. 12. 00:5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울산]
[앵커]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이웃돕기성금 모금 캠페인인 사랑의 온도탑이 목표치를 훌쩍 뛰어 넘었습니다.

기업들의 통 큰 기부 덕에 마감을 20일이나 남겨 놓고 이미 올해 목표치를 24%나 넘겼습니다.

이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랑의 온도탑'의 온도가 끝까지 올라가 있습니다.

100도를 가리키지만 실제 온도는 124도로 목표치보다 24도나 높습니다.

모금을 시작한 지 39일 만에 65억 원의 성금이 모여 목표치인 52억 5천만 원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상황을 감안해 올해 목표액을 지난해의 90% 수준으로 낮췄지만, 마감을 20일 가량 남겨 놓고 이미 목표액을 달성한 겁니다.

기업들의 통 큰 기부가 큰 힘이 됐습니다.

[김미정/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모금사업팀장 : "나눔모금 달성이 어렵다는 소식을 듣고 기존의 기업에서 참여하시던 분들이 기부금액을 늘려주시는 사례도 있었고 기존에 참여하지 않던 신규기업들도 동참해서..."]

실제로 개인기부는 33%인 3억 원이 늘어난 반면 법인 기부는 21억 원 가량인 74%나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으로 올해 기부가 크게 줄 것으로 우려했지만, 기업들의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 참여가 이어지며 전체 모금액의 75%가 법인기부로 채워졌습니다.

[공양일/대한유화 관리상무 : "(기업의) 사회적책임을 다하겠다는 (경영)방침 하에 저희들이 실적이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일부분을 사회에 환원(하고 있습니다)"]

일찌감치 목표치는 달성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복지수요가 늘어나 기부 참여가 더 절실한 상황입니다.

올해 모인 성금액은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과 저소득 취약계층 등에 생필품 등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이 달 말까지 이어질 사랑의 온도탑 모금 캠페인, 지역민의 온정이 수은주를 얼마나 더 끌어 올릴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정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그래픽:박서은

이정 기자 (jle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