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선우은숙 "이영하, 후배가 날 고소한다는데 내 편 안들어줘"

임현정 기자 입력 2021. 1. 11. 23:22 수정 2021. 1. 11. 23: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우은숙이 후배의 삼각관계에 휘말렸다가 전 남편 이영하와 사이가 소원해졌다고 고백했다.

이영하가 "아니 왜 그쪽에서 해보자고 당신한테 덤빈거야"라고 묻자, 선우은숙은 "그 여자가 자기한테 연락을 얼마나 많이 했어. 모른 척 해달라고. 난 그 여자가 그렇게 뻔뻔스러운게 싫어서 상대 남자한테 얘기해 줬지 않냐. '나는 잘 모르지만 (삼각관계인) 그 남자가 이영하씨 후배'라고. 그랬더니 상대 남자가 나한테 전화가 와서는 '(여자가) 허위사실로 고소하겠다고 한다.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한다' 라길래 나는 '이영하씨한테 확인하라고 하세요'라고 했다. 근데 자기가 모르는 일이라고 딱 잡아뗐다"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선우은숙이 후배의 삼각관계에 휘말렸다가 전 남편 이영하와 사이가 소원해졌다고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선우은숙은 이영하가 "내가 단순 무식해서 스트레스를 안받잖아. 세상살이에. 나와 상관없는 일엔 신경쓰거나 흥분하지 않아"라고 말하자 "그 얘기하니까 확 스치는 게 있다"며 입을 열었다.

선우은숙은 "(당신은) 그런 게 장점이자 단점이다. 나를 법적으로 고소한다고 하는데도 자기는 내 편을 안 들어주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에 이영하가 어리둥절해 하자 선우은숙은 "그 후배가 날 고소한다고 해서 고소하라고 내가 그랬지 않냐"라고 언급했다.

선우은숙은 "(후배가) 날 연예계 생활 못하게 한다고 했다니까?"라면서 "우리가 이혼한 이유 중에 가장 큰 게 뭔지 알잖아. 남들은 이영하가 바람 피워서 우리가 헤어졌다고 다 그래. 근데 아니잖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하가 "아니 왜 그쪽에서 해보자고 당신한테 덤빈거야"라고 묻자, 선우은숙은 "그 여자가 자기한테 연락을 얼마나 많이 했어. 모른 척 해달라고. 난 그 여자가 그렇게 뻔뻔스러운게 싫어서 상대 남자한테 얘기해 줬지 않냐. '나는 잘 모르지만 (삼각관계인) 그 남자가 이영하씨 후배'라고. 그랬더니 상대 남자가 나한테 전화가 와서는 '(여자가) 허위사실로 고소하겠다고 한다.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한다' 라길래 나는 '이영하씨한테 확인하라고 하세요'라고 했다. 근데 자기가 모르는 일이라고 딱 잡아뗐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상황을 정리했다. 신동엽은 "어떤 후배의 삼각관계에 부부가 얽혔었던 것 같다. 이영하씨는 신경을 안 쓰는데, 선우은숙은 그 상황을 좀 수습해 보려 했다가 왜 남의 일에 참견이냐며 문제가 좀 생겼던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선우은숙은 "자기는 나랑 이 일 때문에 거의 6개월간 사이가 안 좋았다"라며 "내가 자기한테 별거하자고 할 때 내 마음 속 아픔에는 '왜 이 사람은 내 편을 안 들어주지'였다. 그게 내 상처였다"라며 속상해 했다.

[관련기사]☞ 오늘 '역대 최대' 매도 나선 기관, 이유가 있었다'바지 벗고 성적인 농담했다'는 男배우, 정체 밝혀졌다열애설 보도 늦춰준 기자에 사과하느라…맨얼굴로 방송한 여배우정준하 "코로나 때문에 식당사업 10억원 날렸다"이상운 이혼 고백 "대장암 수술 날, 아내는 골프 치러 가더라"
임현정 기자 lhjbora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