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코로나19 이익공유제 검토" 제안..야 "반시장적 발상"

입력 2021. 1. 11. 19:5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로 이익을 얻은 계층이나 업종이 자발적으로 피해가 큰 쪽을 돕자며 '이익공유제'를 제안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반시장적인 발상이라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아예 재난세를 걷자고 주장했습니다. 이 내용은 김순철 기자입니다.

【 기자 】 코로나19 양극화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익공유제' 도입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 인터뷰 :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많은 이득을 얻는 계층이나 업종이 코로나 이익의 일부를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는 다양한 방식을 우리 사회도 논의할 만하다…."

민주당은 대기업이나 플랫폼 기업 등의 자발적인 이익 공유를 유도하기 위해 세제 혜택 등을 주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당 핵심관계자는 MBN과의 통화에서 "SK의 사례처럼 대기업이 사회적 투자를 통해 일자리나 일거리를 창출하는 형식의 방식도 구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누가 얼마나 이익을 봤는지 측정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이익공유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 인터뷰 :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기술적으로 쉽지 않을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누가 코로나19 때문에 어떻게 덕을 봤는지 측정하고 계산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 아닙니까."

정세균 총리도 코로나 호황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가운데, 정의당은 한걸음 더 나아가 세금을 추가로 부과하는 특별재난연대세를 도입하자고 제안했습니다.

▶ 스탠딩 : 김순철 / 기자 - "사면론에 이어 이익공유제까지 이낙연 대표의 통합 행보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사유재산 침해 논란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MBN 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더불어민주당#이익공유제#이낙연#K양극화#김순철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