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빠르고 치열해진 CFS 2020

손정민 입력 2021. 1. 11. 18: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스마일게이트가 지난 12월 개최한 크로스 파이어 국제 e스포츠 대회 CFS 2020이 더욱 빠르고 치열해졌다.

스마일게이트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미국과 유럽, 중국 등 글로벌 3개 지역에서 6개 팀을 선발해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을 진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CFS 2020 우승 팀 칭지우 e스포츠(사진=CFS 2020 공식 웹사이트 발췌).
스마일게이트가 지난 12월 개최한 크로스 파이어 국제 e스포츠 대회 CFS 2020이 더욱 빠르고 치열해졌다.

스마일게이트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미국과 유럽, 중국 등 글로벌 3개 지역에서 6개 팀을 선발해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을 진행했다. 이 결과 중국의 칭지우 e스포츠가 언더독의 반란을 일으키며 우승을 차지해, 30만 달러(한화 약 3억 2700만원)의 상금을 차지 했다. 브라질의 두 팀인 빈시트 게이밍과 블랙 드래곤스가 각각 준우승과 3위를 차지하며 칭지우의 뒤를 이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과거 열렸던 대회보다 템포가 빨라지고 더 치열해진 것을 알 수 있었다. 1분 30초 내외의 경기 시간 안에 1라운드가 종료됐고, 선수들의 전략이 더욱 단순해졌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좁은 맵일수록 선수들이 경기 시작과 동시에 A 혹은 B 사이트로 돌격해 진영을 확보하는 모습도 자주 보였다.

뿐만 아니라 사용하는 총기의 비율에도 변화가 있었다. 과거 대회에서 90% 이상, 거의 모든 선수들이 사용했던 AK-47의 비율이 69%로 떨어졌고, 거의 사용 빈도가 없었던 M4A1의 사용이 14.4%까지 증가했다. 팀별로 1명 이상을 보유한 저격수 총인 AWM이 16.6%인 점을 감안했을 때, 거의 모든 경기에서 한 명은 M4A1을 들고 전장에 나섰다고 볼 수 있다.

M4A1의 사용이 늘어난 이유는 2020년 10월 밸런스 패치 업데이트와 이에 따른 각 팀의 전략이 바뀌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M4A1의 관통력과 파괴력이 증가됨에 따라 오브젝트를 활용한 공격적인 전술을 펼칠 수 있었다. 특히, 우승을 차지한 칭지우가 대회에 참가한 6개 팀 중 M4A1의 사용 비율이 35.2%로 가장 높았고, 최하위였던 라자러스가 3.4%에 불과했던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스마일게이트 여병호 실장은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선수들의 열정과 전세계 팬들이 보내준 성원에 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은 내적으로는 이전과는 확연하게 달라진 박진감 넘치는 경기들로 팬들에게 재미를 드렸고, 외적으로는 지치고 힘든 한 해를 보냈던 CFS 팬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다. 앞으로도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CFS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스마일 게이트 제공).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