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급등에 '빚투' 20.3조..올해만 1.1조 증가

김태종 입력 2021. 1. 11. 17: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스피 지수가 3,000선을 돌파하는 등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빚을 내 주식을 사는 '빚투'도 사상 최고치로 치솟고 있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개인투자자의 신용융자잔고는 전날보다 2천억원 늘어난 20조3천221억원을 기록했다.

신용융자잔고는 개인투자자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빌린 금액이다.

증시 대기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8일 기준 67조5천474억원을 나타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인투자자 '영끌', '빚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코스피 지수가 3,000선을 돌파하는 등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빚을 내 주식을 사는 '빚투'도 사상 최고치로 치솟고 있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개인투자자의 신용융자잔고는 전날보다 2천억원 늘어난 20조3천22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7일 사상 처음 2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다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달 들어 5거래일 연속 상승세로, 새해 들어서만 1조1천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말 잔고는 19조2천213억원이었다.

신용융자잔고는 개인투자자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빌린 금액이다.

통상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면 개인 투자자의 신용융자 잔고도 늘어난다.

코스피는 지난해 말 2,873.47에서 지난 8일에는 3,152.18을 기록하며 278.71포인트(9.7%) 급등했다.

증시 대기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8일 기준 67조5천474억원을 나타냈다.

전거래일(69조2천718억원)보다는 1조7천244억원이 줄어들었다.

예탁금은 지난 5일 69조4천409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70조원을 눈앞에 두고 있다.

taejong75@yna.co.kr

☞ "여동생이 아내" KBS PD, 결혼 숨기고 여성에 접근 의혹
☞ 속옷으로 가게 셔터 '쓱쓱'…CCTV 포착된 여성의 기괴한 행동
☞ 119 신고에 화성 쿠팡물류센터로 출동해보니…
☞ '음주운전' 배성우 벌금 700만원 약식기소
☞ 문경서 100억 낙찰계 부도…계주는 돌려막다가
☞ "성폭력 피해 알렸다고 징계받은 교사…사면해주세요"
☞ 크림 발랐는데…거대하게 부풀고 털 난 아기 얼굴 '충격'
☞ "근무 교대해줘야…" 폭설 뚫고 14㎞ 걸어서 출근
☞ '유퀴즈' 과학고 출신 의대생 출연 논란에…
☞ 옛 애인 말투 쓰는 '이루다'…주소ㆍ계좌번호도 술술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