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운전대가 막 접혀?" 만도, 미래차 기술 소개

박찬규 기자 입력 2021. 1. 11. 15: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만도가 11일 개막한 'CES 2021'에서 안전과 자유에 기반한 미래 기술의 새로운 비전인 '이동의 자유'(Freedom in Mobility)를 공개했다.

만도는 이번 CES에서 '공간의 자유', '스마트 딜리버리' 등 만도와 함께 누리는 '자유(Freedom)'에 관한 주제를 설명한다.

만도는 이번 CES에서 '고성능 DCU'로 '이중 안전화'(Redundant) 장치 제어 기술을 선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만도(Mando)가 11일 개막한 ‘CES 2021’에서 안전과 자유에 기반한 미래 기술의 새로운 비전인 ‘이동의 자유‘(Freedom in Mobility)를 공개했다. /사진제공=만도

만도가 11일 개막한 ‘CES 2021’에서 안전과 자유에 기반한 미래 기술의 새로운 비전인 ‘이동의 자유‘(Freedom in Mobility)를 공개했다.

만도는 이번 CES에서 ‘공간의 자유’, ‘스마트 딜리버리’ 등 만도와 함께 누리는 ‘자유(Freedom)’에 관한 주제를 설명한다. 또한 BbW(Brake by Wire), SbW(Steer by Wire) 등 ‘엑스 바이 와이어(X-by-Wire)’라는 ‘일렉트릭 초연결’ 기술로 통합된 모듈이 운전자와 자율 교감하는 미래차 솔루션도 제시한다.

‘SPM 모듈’은 사람과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잇는다. 세계 최초 무체인 페달 전동 시스템인 SPM 모듈은 e-마이크로 모빌리티 설계의 자유를 제공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

‘공간의 자유’는 실내Cabin) 용도 변환에 따른 활동의 자유를 말한다. /사진제공=만도
‘공간의 자유’는 실내Cabin) 용도 변환에 따른 활동의 자유를 말한다. 공간의 자유는 특히 완전자율주행모드에서 극대화된다. CES 혁신상을 수상한 SbW(Steer by Wire) ‘오토 스토우’ 기능은 운전대를 필요할 때 꺼내 쓰는 기능이다. 

‘BbW‘는 ‘포 코너 모듈(바퀴 4개)’에 장착 되는 EMB(Electro Mechanical Brake) 4개와 ‘E-Brake-Pedal(전자식 브레이크 페달), DCU(Domain Control Unit)로 구성돼있다. ESC(차 자세 제어장치), 부스터(배력 장치), 파킹 케이블, 엔진 오일 튜브 등이 삭제돼 순수 전기 신호로 작동된다. ‘전자식 브레이크 페달’도 ‘오토 스토우’ 기능이 적용된다.

만도는 이와 함께 ‘인 휠 모터’와 ‘ECM’(Electric-Corner-Module)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만도는 이번 CES에서 ‘고성능 DCU’로 ‘이중 안전화’(Redundant) 장치 제어 기술을 선보인다. ‘이중 안전화’ 장치는 브레이크와 스티어링(운전 시스템) 부품에 적용돼있다.

[머니S 주요뉴스]
앞만 가렸어요… 퀸화사, 매끈 등라인 '아찔'
배윤정, 11세 연하 남편 공개… "이게 돌았나?"
제니, 집에서 브라탑 입고 도발… "미모 열일중"
이용식 딸 이수민 "예쁘다"… 김학래 아들과 핑크빛?
엄정화, 유재석에게 명품 패딩 선물… 가격이 '헉'
박나래의 ‘모하비’ vs 임영웅의 ‘렉스턴’… 승자는?
박남정 딸 박시은 화제… "배우에 걸그룹까지"
조이, 섹시 옆트임 원피스룩 '고혹적'
윤스테이 촬영지, 1박에 얼마길래 난리?
'사람들 시선 무섭다'는 김현중, 무슨 일?

박찬규 기자 star@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