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울산시당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철저히 조사해야"

이상현 2021. 1. 11. 14: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최덕종 대변인 명의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유출된 월성 원자력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월성 원자력 부지의 지하수에서 기준 허용치 18배가 넘는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면 주변 지역을 삼중수소가 확산했을 가능성이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울산시당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철저 조사해야"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민주당 울산시당 최덕종 대변인이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1 leeyoo@yna.co.kr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민주당 울산시당은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최덕종 대변인 명의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유출된 월성 원자력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월성 원자력 부지의 지하수에서 기준 허용치 18배가 넘는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면 주변 지역을 삼중수소가 확산했을 가능성이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수원 자체 조사 결과 미미한 양이라 별문제가 없다는 식의 주장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기준치 이하로 피폭돼도 안전한 방사능이란 없기 때문에 한수원과 민간기구가 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히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와 관련 손종학 울산시의원도 이날 울산시를 상대로 한 서면 질문에서 "울산과 인접한 경주의 월성원전에서 이런 사고가 났는데, 울산시 원자력안전과에서 관련 조처가 없다는 것이 아쉽다"며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에 사고 경위를 밝히고 대책을 세워 달라고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이어 "시민들의 의혹 해소를 위해 시가 행정적으로 조처한 사안이 있으면 밝혀달라"고 질의한 뒤 "원전에서 받은 특정 목적세인 '지역자원시설세'로 월성원전 방사성 물질 누출에 따른 지역 주민 안전성 여부에 대한 용역을 수행해 달라"고 제안했다.

leeyoo@yna.co.kr

☞ 속옷으로 가게 셔터 '쓱쓱'…CCTV 포착된 여성의 기괴한 행동
☞ "아빠가 아이 던졌다" 외국인 친모 진술에도 학대 무혐의
☞ 문경서 100억 낙찰계 부도…계주는 돌려막다가
☞ 크림 발랐는데…거대하게 부풀고 털 난 아기 얼굴 '충격'
☞ '유퀴즈' 과학고 출신 의대생 출연 논란에…
☞ 옛 애인 말투 쓰는 '이루다'…주소ㆍ계좌번호도 술술
☞ 승진 주목 '2인자' 김여정, 부장도 못 달아…왜?
☞ 200억 광고수익 '놀면 뭐하니?' 소외아동 등에 17억 기부
☞ 분당 다세대주택서 40대 남녀 흉기 찔려 숨진 채…
☞ 한파 속 길 잃은 6살 어린이, 편의점이 품었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