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감독들 "판정 일관성 유지해달라" 기술위서 건의

장현구 입력 2021. 1. 11. 13:53 수정 2021. 1. 11. 14: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로배구 남녀부 감독들과 지난해 12월에 새로 선임된 김건태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본부장이 11일 처음으로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명심판으로 이름을 날린 김건태 본부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사무실에서 기술위원회를 열어 판정, 규칙 적용 등을 감독들에게 설명하고, 현장의 목소리도 들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1일 배구연맹 기술위원회에 참석한 프로배구 12개 구단 감독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배구 남녀부 감독들과 지난해 12월에 새로 선임된 김건태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본부장이 11일 처음으로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명심판으로 이름을 날린 김건태 본부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사무실에서 기술위원회를 열어 판정, 규칙 적용 등을 감독들에게 설명하고, 현장의 목소리도 들었다.

이날 기술위원회에는 남녀 12개 팀 감독이 참석했다.

김 본부장과 감독들은 국제배구연맹(FIVB) 규정보다 완화한 형태로 적용 중인 캐치볼 파울 등과 같은 규칙은 한창 진행 중인 올 시즌엔 고칠 수 없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했다.

이어 감독과 연맹이 서로 다르게 생각하는 비디오 판독 횟수와 같은 로컬 규정은 시즌 후 다시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감독들은 "모든 심판이 비슷한 기준으로 판정하게 해달라"고 경기와 심판 운영을 총괄하는 김 본부장에게 건의했다.

김 본부장도 "판정 논란이 줄어들도록 심판 교육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cany9900@yna.co.kr

☞ 속옷으로 가게 셔터 '쓱쓱'…CCTV 포착된 여성의 기괴한 행동
☞ "아빠가 아이 던졌다" 외국인 친모 진술에도 학대 무혐의
☞ 문경서 100억 낙찰계 부도…계주는 돌려막다가
☞ 크림 발랐는데…거대하게 부풀고 털 난 아기 얼굴 '충격'
☞ '유퀴즈' 과학고 출신 의대생 출연 논란에…
☞ 옛 애인 말투 쓰는 '이루다'…주소ㆍ계좌번호도 술술
☞ 승진 주목 '2인자' 김여정, 부장도 못 달아…왜?
☞ 200억 광고수익 '놀면 뭐하니?' 소외아동 등에 17억 기부
☞ 분당 다세대주택서 40대 남녀 흉기 찔려 숨진 채…
☞ 한파 속 길 잃은 6살 어린이, 편의점이 품었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