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투어 새해 첫 대회 5위..우승은 잉글리시

최송아 입력 2021. 1. 11. 11:04 수정 2021. 1. 11. 14: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새해 첫 대회에서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47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9타를 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잉글리시, 연장전서 니만 제치고 7년 만의 우승..토머스 3위
임성재의 최종 라운드 경기 모습 [Matthew Thayer/The Maui News/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새해 첫 대회에서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47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잰더 쇼플리(미국)와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자인 해리스 잉글리시(미국·25언더파 267타)와는 4타 차다.

이로써 임성재는 지난해 11월 마스터스 토너먼트 준우승 이후 2020-2021시즌 두 번째 톱10에 진입했다.

2020년 투어 대회 우승자와 2019-2020시즌 투어 챔피언십 출전자 등 42명만 출전하는 '왕중왕전' 성격의 이 대회에 임성재는 지난해 3월 혼다 클래식 우승에 힘입어 처음으로 출전, 상위권 성적을 남기며 새해의 기대감을 높였다.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5위로 4라운드에 나선 임성재는 1번 홀(파4) 홀에 들어갈 뻔한 날카로운 두 번째 샷을 앞세워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2∼3번 홀 연속 보기로 기세를 잇지 못했다.

5번 홀(파5) 투온 투퍼트 버디로 만회했지만, 전반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우승 경쟁에선 다소 멀어졌다.

한때 10위 밖으로 밀려났던 임성재는 13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5m 남짓한 곳에 붙여 후반 첫 버디를 잡아내 상위권 경쟁을 이어갔고, 16∼18번 홀에선 연속 버디로 뒷심을 발휘하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우승 트로피 든 해리스 잉글리시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잉글리시는 호아킨 니만(칠레)과의 연장전 끝에 PGA 투어 새해 첫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2013년 6월 세인트주드 클래식, 그해 11월 OHL 클래식 이후 7년 넘게 이어진 우승 갈증을 푼 잉글리시는 우승 상금 134만 달러(약 14억 7천만원)를 획득했다.

21언더파 공동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잉글리시와 라이언 파머(미국)가 주춤한 사이 공동 7위로 출발한 니만이 전반에만 6타를 줄이는 맹타로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11번 홀(파3) 3m가량의 버디 퍼트를 넣으며 23언더파 단독 선두로 나선 니만은 저스틴 토머스(미국), 잉글리시의 거센 추격 속에 고비마다 버디를 뽑아내며 선두를 달렸다.

잉글리시가 15번 홀(파5)에서 한 타를 줄여 25언더파로 균형을 이룬 뒤 니만은 마지막 홀(파5)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공동 선두인 채로 먼저 경기를 마쳤다.

이후 16번 홀(파4) 보기로 다시 한 타 밀린 잉글리시는 18번 홀(파5) 회심의 두 번째 샷을 홀에 붙여 역전 이글 기회를 만들었으나 결국 버디로 마치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경기 마치고 니만과 인사하는 잉글리시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18번 홀에서 펼쳐진 첫 번째 연장전에서 니만의 두 번째 샷은 그린을 넘겨 러프에 떨어졌고, 세 번째 샷도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 부담스러운 버디 퍼트도 들어가지 않았다. 이후 잉글리시가 약 2m 버디 퍼트를 떨어뜨리며 승부가 갈렸다.

임성재와 같은 조로 경기한 토머스는 마지막 날 7타를 줄여 3위(24언더파 268타)에 올랐고, 파머는 4위(23언더파 269타)에 자리했다.

브라이슨 디섐보와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 욘 람(스페인)은 공동 7위(20언더파 272타),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공동 11위(18언더파 274타)로 대회를 마쳤다.

songa@yna.co.kr

☞ 속옷으로 가게 셔터 '쓱쓱'…CCTV 포착된 여성의 기괴한 행동
☞ "아빠가 아이 던졌다" 엄마 진술에도 학대 무혐의 이유는
☞ 문경서 100억 낙찰계 부도…계주는 돌려막다가
☞ 크림 발랐는데…거대하게 부풀고 털 난 아기 얼굴 '충격'
☞ '유퀴즈' 과학고 출신 의대생 출연 논란에…
☞ 옛 애인 말투 쓰는 '이루다'…주소ㆍ계좌번호도 술술
☞ 승진 주목 '2인자' 김여정, 부장도 못 달아…왜?
☞ 200억 광고수익 '놀면 뭐하니?' 소외아동 등에 17억 기부
☞ 분당 다세대주택서 40대 남녀 흉기 찔려 숨진 채…
☞ 한파 속 길 잃은 6살 어린이, 편의점이 품었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