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속 버디 마무리 임성재, 왕중왕전 아쉬운 공동5위..시즌 두번째 톱5 [PGA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권준혁 기자 입력 2021. 1. 11. 10:24 수정 2021. 1. 11. 12:0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 출전한 임성재 프로. 사진은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의 플렌테이션 코스에서 열린 최종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 출전한 임성재 프로. 사진은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의 플렌테이션 코스에서 열린 최종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새해 첫 대회에서 우승 기회를 맞았던 임성재(23)가 아쉬운 전반 홀을 극복하고 후반에 타수를 줄였다.

11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팔루아의 카팔루아 리조트 플랜테이션 코스(파73·7,596야드)에서 계속된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마지막 날. 임성재는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9타를 쳤다.

임성재는 나흘 최종합계 21언더파 271타의 성적으로 공동 5위를 기록, 2020-2021시즌 두 번째 톱10에 만족했다. 이번 주가 시즌 9번째 출격이었던 그는 앞서 작년 11월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첫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핀 1.5m 뒤에 떨어뜨려 버디를 낚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그린 앞에 벙커가 도사린 어려운 2번홀(파3)에서 그린을 놓쳐 보기를 적었고, 3번홀(파4)에서도 어프로치 샷 실수로 보기가 이어졌다.

5번홀(파5)에서 7.7m 이글 기회를 만든 임성재는 아슬아슬하게 첫 퍼트가 빗나가면서 버디로 홀아웃했다.

전반에 타수를 유지한 임성재는 11번홀(파3)에서는 티샷이 벙커에 들어가 위기였지만 파로 막아냈다. 12번홀(파4)에선 1.9m 버디 퍼트를 놓친 게 아쉬웠다.

하지만 13번홀(파4)에서 1.7m 버디를 뽑아내며 다시 언더파가 된 임성재는 16번홀부터 18번홀까지 3연속 버디로 뒷심을 발휘해 순위를 끌어올렸다. 특히 마지막 홀(파5)에서는 오른쪽으로 크게 휘는 버디 퍼트를 놓치지 않았다.

한편, 최종합계 25언더파 267타를 작성한 호아킨 니만(칠레)과 해리스 잉글리시(미국)가 연장전에 돌입했다.

추천 기사: 김아림·노예림, 2021년 LPGA 신인왕 경쟁 예고

추천 기사: 마지막 홀 이글 낚은 디섐보의 놀라운 뒷심

추천 칼럼: 나만의 '골프 레시피'를 찾아서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골프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