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의 차 '모하비'.. 첨단 주행보조장치 탑재한 2021년 연식변경 모델 출시

조병욱 입력 2021. 1. 11. 10: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아자동차가 첨단 주행보조기능을 대거 탑재한 기함급 스포츠유틸리차(SUV) '2021모하비'의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기아차는 브랜드 처음으로 모하비에 전측방 레이더를 신규 적용한 고속도로주행보조(HDA)2를 탑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제네시스 GV70 등에 탑재된 기능으로 주행보조 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을 켜면 주변 상황을 확인해 스티어링 휠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돕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주행보조Ⅱ, 신형 헤드업디스플레이 기아차 최초 적용
후석 승객 알림, 스마트폰 무선충전 등 안전·편의 사양 기본 탑재
차박 트렌드 맞춰 '트레일러 히치' 커스터마이징 품목 추가
기아자동차가 첨단 주행보조기능을 대거 탑재한 기함급 스포츠유틸리차(SUV) ‘2021모하비’의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기아차는 브랜드 처음으로 모하비에 전측방 레이더를 신규 적용한 고속도로주행보조(HDA)2를 탑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제네시스 GV70 등에 탑재된 기능으로 주행보조 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을 켜면 주변 상황을 확인해 스티어링 휠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돕는다. 또한 시속 20km/h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끼어드는 차량에 대한 대응이 기존보다 한층 강화된다.

또 기아차 최초로 신형 헤드업디스플레이(HUD)가 적용됐다. 기존 8.5인치에서 10인치로 HUD를 확대해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 등을 표시해준다. 또한 다른 옵션과 묶지 않고 단독 선택 품목으로 구성해 선택의 폭도 넓혔다.

최근 어린 자녀나 반려 동물 관련 사고가 늘면서 필요성이 대두되는 후석승객알림과 스마트폰 무선충전 기능도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탑재했다. 이 밖에도 운전자 체형에 맞춰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위치 등을 자동 제어하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도 기아차 SUV 중 처음으로 적용한다.
상품성을 개선한 2021 모하비는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유로6 RDE 스텝2 기준을 충족하는 6기통 3.0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또 오르간 타입의 엑셀 페달과 1열 도어 차음유리를 적용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함급 SUV인 모하비가 강화된 첨단 안전 사양과 편의 사양 등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성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대형 SUV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높여가겠다

최근 인기를 얻는 ‘차박’ 열풍을 고려해 트레일러를 견인할수 있는 트에일러 히치를 커스터마이징 품목에 새롭게 추가했다. 2021 모하비의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플래티넘 4869만원 ▲마스터즈 5286만원 ▲그래비티 5694만원이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