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달라진 백화점 바겐세일..오프라인→온라인 대이동

유현욱 입력 2021. 1. 11. 06:30 수정 2021. 1. 11. 21: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백화점들이 '조용한 1월'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떠들썩한 오프라인 행사를 하기 어려워져서다.

추대식 롯데백화점 e커머스부문장은 "비대면 채널인 롯데백화점 온라인몰 행사를 다양화해 향후에도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17일까지 연장·적용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조정하면 백화점들이 설을 앞두고 오프라인 행사에 다시 나설 가능성도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롯데百, 시즌오프 통합전
현대百, 온라인몰 5주년 페스티벌
신세계百, 럭셔리 코스메틱 대전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백화점들이 ‘조용한 1월’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떠들썩한 오프라인 행사를 하기 어려워져서다. 대신 온라인몰을 주 무대로 삼아 할인 행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세일 행사 기간 롯데백화점 매장 모습.(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오는 17일까지 롯데온 내 롯데백화점몰에서 시즌오프(계절마감) 통합전을 열고 가을·겨울 상품을 20~30% 할인 판매한다. 이번 행사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오프라인에서 진행하던 상품권 증정 사은 행사를 온라인에 적용해 구매금액의 최대 7%를 엘포인트로 돌려준다는 점이다. 지난 10일까지는 폴로 랄프 로렌·타미힐피거·빈폴·해지스·라코스테 등 16개 브랜드가, 11일부터는 아디다스·캘빈클라인진·캠퍼 등 15개 브랜드가 구매 사은 이벤트에 참여한다. 추대식 롯데백화점 e커머스부문장은 “비대면 채널인 롯데백화점 온라인몰 행사를 다양화해 향후에도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도 17일까지 공식 온라인몰 ‘더현대닷컴’에서 ‘더현대닷컴 5주년(1월15일)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해외패션·잡화·리빙 등 300여 브랜드가 참여해 최초 판매가 대비 10~30% 할인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최대 20% 할인 쿠폰 제공 △구매 금액대별 ‘더머니’ 15% 적립금 증정 △현대백화점카드 결제고객 할인 혜택 △신규 가입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첫 구매 고객 대상 이벤트도 준비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백화점 세일을 대대적으로 진행하지 않는 대신 협력사의 겨울 상품 소진을 돕기 위해 할인 혜택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협력사 자체적으로 재고 소진 차원에서 각 점포에서 진행하는 30여개 할인 행사를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 및 ‘현대H몰’의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을 통해서 선보인다”고도 덧붙였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SSG닷컴 내 신세계백화점몰에서 신년맞이 특가 세일을 하고 있다. 22%, 20% 할인 쿠폰을 각각 선착순 3만 명에게 제공한다.

17일까지 온·오프라인 통합 프로모션 ‘럭셔리 코스메틱 대전’도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에스티 로더·바비 브라운·맥·조 말론 런던 등 엘카코리아 13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것이 특징이다. 공동 기획 대표 상품으로 베스트셀러 ‘에스티 로더 갈색병 세럼 50㎖ 세트’, 선출시하는 ‘조 말론 런던 스칼렛&포피 코롱 인텐스 100㎖’, 1+1 구성 ‘크리니크 노란 로션’ 등을 준비했다.

곽정우 SSG닷컴 운영본부장은 “신세계의 온·오프라인 시너지를 통해 엘카코리아와 진행하는 대규모 행사인 만큼 고객이 선호하는 차별화된 상품과 풍성한 혜택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17일까지 연장·적용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조정하면 백화점들이 설을 앞두고 오프라인 행사에 다시 나설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코로나19 창궐 이전과 비교하면 규모가 작으리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금보다야 상황이 나아지겠으나 예년과 같을 순 없을 것”이라며 “아무래도 모든 오프라인 활동이 위축되고 있다”고 했다.

유현욱 (fourleaf@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