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자들, 비행기서도 난동.. 기장, 급기야 "던져버리겠다"

김명진 기자 입력 2021. 1. 10. 23:23 수정 2021. 1. 10. 23: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포스트

미 워싱턴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해 유혈 충돌 사태를 일으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돌아가는 비행편 기내에서도 소동을 벌였다고 뉴욕포스트가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뉴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날 후 워싱턴DC 레이건 국립공항에서 출발해 애리조나주 피닉스 스카이하버 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아메리칸 항공 1242편에는 의사당 습격을 마치고 돌아가는 트럼프 지지자들이 단체로 탑승했다.

뉴욕포스트는 당시 기내에 있던 네티즌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게시물을 인용해 “MAGA(Make America Great Again·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단어가 적힌 모자를 쓴 이들은 기내에서 계속해서 ‘USA, USA’라고 외치거나 ‘트럼프를 위한 투쟁(Fight for Trump)’이라고 소리쳤다”고 전했다.

/뉴욕포스트

소란을 제지했지만 먹혀들지 않자 화가 난 기장은 기내 방송에서 “계속 규칙을 어기면 캔자스주 한복판에 버리고 가겠다”고 위협했다고 한다. “비행기를 캔자스 한복판에 내려놓고 내던져버리겠다. 나는 상관없다”며 “제발 예의 바르게 처신해달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아메리칸항공 측은 뉴욕포스트에 보낸 이메일에서 해당 기장의 발언을 놓고 “승무원의 지시와 기내 수칙 등을 따르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륙 후 해당 여객기에서 보고된 문제는 없다”라고 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