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청문 정국' 돌입..20일 한정애 청문회 예정

서진욱 기자 입력 2021. 1. 10. 19: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2월 임시국회를 마친 여야가 청문회 정국으로 돌입한다.

야당은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송곳검증을 예고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이달 20일 열기로 잠정 확정했다.

김진욱 후보자 청문회는 18일 또는 19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후보자의 모친상으로 좀 더 연기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후보자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매서운 한파로 김 후보자의 안경에 김이 서려 있다. /사진=뉴스1.

12월 임시국회를 마친 여야가 청문회 정국으로 돌입한다. 야당은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송곳검증을 예고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이달 20일 열기로 잠정 확정했다. 환노위는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는 여야의 신경전으로 청문회 일정을 잡지 못했다. 김진욱 후보자 청문회는 18일 또는 19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후보자의 모친상으로 좀 더 연기될 수 있다.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김 후보자는 경제적 이득이나 자녀 진학을 위한 위장전입이 아니라면서도 실정법 위반 지적에는 사과하겠다는 계획이다.

박범계 후보자의 청문회는 22일 또는 25일로 조율되고 있다. 여당은 22일 열자는 입장이나, 야당은 검증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25일로 요구한다.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으로 활동한 박 후보자를 조국 전 장관, 추미애 장관에 이은 부적격 인사라며 벼르고 있다.

박 후보자와 관련해선 측근의 금품수수 의혹, 고시생 폭행 시비, 재산신고 고의 누락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야당은 박 후보자가 2019년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당시 국회 내 폭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것 역시 부적격 이유로 꼽는다.
[관련기사]☞ 현아♥이던, 속옷만 입고 수줍운 눈빛내가 낸 세금으로 조두순 '月120만원+α' 지원?김소연 "남편 이상우, 내 키스신 안본다"아들이 죽었는데…며느리 집에서 성추행한 시아버지"속옷사진에 기절"…53세 치과의사 딸, SNS 차단까지?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