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극화로 신음' 대한민국..'따뜻한 정치'로 화답해야

임지훈 기자 입력 2021. 1. 10. 17: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정부가 초래한 정치·경제적 대립 구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우리 사회의 양극화가 더욱 심화하고 있다.

정치만이 이를 해소할 수 있지만 우리 정치는 양극화로 신음하고 있는 사회에 희망의 빛을 밝히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약자를 보호하면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따뜻한 정치'가 우리 사회의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년기획-그래도 정치가 희망이다]
'표퓰리즘'으로는 약자보호 한계
복지·성장 동행하는 정책 시급
김태년(앞줄 왼쪽 네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진성준(〃 세 번째) 을지로위원장 등이 지난해 10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륜차 배송 및 대리운전 표준계약서 도입을 위한 협약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약자인 ‘을(乙)’을 지키겠다고 만든 을지로위원회는 그동안 강자인 ‘갑(甲)’을 지나치게 옥죄는 방식으로 약자를 돕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왔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문재인 정부가 초래한 정치·경제적 대립 구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우리 사회의 양극화가 더욱 심화하고 있다. 정치만이 이를 해소할 수 있지만 우리 정치는 양극화로 신음하고 있는 사회에 희망의 빛을 밝히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야 모두가 약자를 보호한다고 나섰지만 정치적 구호에 지나지 않고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한 재난지원금 지급 등 선심성 정책만 난무할 뿐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약자를 보호하면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따뜻한 정치’가 우리 사회의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서상목 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10일 “양극화는 과도한 시장 개입과 선심성 정책으로는 해소할 수 없다”며 대안으로 웰페어노믹스를 제시했다. 서 회장은 “양극화는 대통령이 재벌 총수를 불러 일자리를 만들라고 지시하는 식의 ‘박정희 패러다임’으로는 풀 수 없다”며 “웰페어노믹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웰페어노믹스는 복지(Welfare)와 경제(Economics)의 합성어다. 구체적으로는 자유주의와 시장경제 체제에 사회적 연대 의식을 접목한 개념이다. 덴마크의 ‘노동 유연 안정성’ 정책이 웰페어노믹스를 구현한 대표적인 예가 될 수 있다. 기업에는 해고와 고용을 한층 쉽게 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하고, 근로자에게는 사회 안전망을 확실하게 제공함으로써 불안감을 덜어주는 것이다. 이를 통해 ‘약육강식’에서 ‘보듬어줄 수 있는 사회’로의 전환이 ‘따뜻한 정치’인 셈이다.

안상훈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강자를 억압하는 방식으로는 따뜻한 정치와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구현할 수 없다고 말한다. 그는 “현 정부가 지향한다고 하는 북유럽 모델은 쉽게 말해 많이 벌어 세금을 더 내도록 하는 것”이라며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고양되려면 세금을 더 내고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때는 박수 치는 분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자는 도둑이니 로빈후드가 뺏는다는 시그널을 주게 되면 선거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구현될 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