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지인결합' 승부수..5G 무제한, 4명이면 3만원대

임영신 입력 2021. 1. 10. 17:33 수정 2021. 1. 10. 19: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U+투게더' 요금제 출시
'절친' 많으면 고려해볼만
LG유플러스가 가족뿐만 아니라 지인도 결합 가능한 월 3만~4만원대 5G·LTE 요금제를 내놓는다. 2G·3G 시절에 인기를 끌었던 '커플 요금제'가 부활한 셈이다. 결합 대상이 넓어지고 데이터 양이 무제한이지만, 대표자 1명이 통신비를 전부 내야 하는 결제 방식이어서 불편함도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10일 가족 외에 지인까지 묶을 수 있는 5G·LTE·인터넷 요금 결합 서비스 'U+투게더'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가족을 비롯해 친구, 연인 등 '아는 사람'까지 결합하는 요금제는 5G·LTE 시장에서 최초다.

지인 결합은 최대 5명까지 가능하다. 다만 지인에는 조건이 붙는다. 월 8만원 이상 무제한 요금제를 이용하는 LG유플러스 가입자여야 한다. 2인 결합 시 각각 1만원, 3인 결합 시 각각 1만4000원, 4~5인은 각각 2만원 할인된다. 추가로 선택약정 25% 할인과 LG유플러스의 'LTE 요금 그대로 약정' 5250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예컨대 4인 결합을 한 월 8만5000원짜리 5G 무제한 요금제 고객은 총 4만6500원을 할인받아 월 3만8500원만 내면 된다.

LG유플러스는 U+투게더 결합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5G·LTE 무제한 요금제를 3종 신설했다. 이들 요금제 가격은 월 8만5000~10만5000원이다. 이 요금제의 가장 큰 매력은 3만~4만원대 통신비에 5G 데이터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간 통신사가 내놓은 중저가 요금제는 기본 제공되는 데이터가 5~9GB 수준에 불과하고, 데이터를 소진하면 속도 제한이 걸려 5G의 핵심 서비스를 제대로 즐기기 어려웠다. 이 때문에 '무늬만 5G 요금제'란 비판도 나왔다. 이외에도 말 그대로 '지인'이어서 가족 결합 때처럼 가족증명서를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요금 청구 방식은 다소 불편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U+투게더는 결합 시 지정한 대표자로 요금 청구 계정이 통합된다. 결합 후에는 대표자를 임의로 변경할 수 없다. 대표자 1명이 매달 십수만 원의 통신비를 '통결제'하고, 지인들에게 계좌이체 등을 통해 받아야 한다는 얘기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