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수보다 지지율 중요.. 국민의힘 입당요구 앞뒤 안맞아" [인터뷰]

김학재 입력 2021. 1. 10. 17:1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9% 지지받는 정당 무시할 수 없어
당대당 통합론도 근시안적 시각
윤석열 지지율 평가절하하면 안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가진 파이낸셜뉴스와 인터뷰에서 주요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월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최대 변수로 떠오른 야권단일화 및 이를 둘러싼 협상과 관련해 중요한 요소로 '지지율'을 꼽았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 단일화 협상에서 염두에 둬야할 요소가 뭐냐고 묻자, 안 대표는 "정치세력에서 가장 중요한게 의원 수보다 지지율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안 대표는 지난 8일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가진 파이낸셜뉴스와 인터뷰에서 "제1야당도 (서울에서) 거의 10% (지지를 받는) 정당을 무시할 수는 없다. 그런 정당을 지지하는 분들과 당원을 무시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지율 강조한 安 "서로 존중 필요"

안 대표는 국민의힘을 겨냥 "22%가 9%를 무시하면 안되지 않느냐"며 "그러니까 서로 존중하는게 필요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대권을 접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차기 서울시장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안 대표는 "의원수 몇명 대 몇명이니까 어떻게 하라는 것은 오히려 지지하시는 국민들을 하나로 모으기 힘든 사고방식"이라고 말했다.

앞서 102석의 국민의힘은 본경선까지 100% 시민여론조사로 치르기로 하면서 안 대표 입당을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입당에 거리를 둔 안 대표는 3석의 국민의당에 보다 힘을 실어줄 단일화 방식을 조만간 제시할 것임을 시사했다.

같은날 한국갤럽이 발표한 1월1주차 당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은 22%, 국민의당은 6%였다. 서울 지역 지지율로 좁히면, 국민의힘 지지율은 23%, 국민의당은 9%로 달라졌다. 해당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조건부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앞둔 나경원 전 의원 등과의 단일화 논의에 대해 "아직 출마 예정자가 다 나오지 않았다. 진용이 갖춰지면 그때부터 시작이 아닌가 싶다"며 시기상조임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진용이 갖춰져야 무슨 논의라도 할텐데 지금 진용도 안 갖춘 상태에서 무슨 당에 들어와라 하는게 앞뒤가 안맞는다"며 "너무 빠르다. 그게 최선의 방법인지도 잘 모르겠다"고 단언했다.

국민의힘 경선 후보등록 시점을 앞두고 합의 시점이 촉박하다는 지적에도 안 대표는 "시기가 꼭 중요한 건 아닌 것 같다"며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국민의힘과의 통합론에 대해서도 안 대표는 "너무 근시안적으로, 너무 협소하게 바라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각자 속해있는 당 입장에서만 바라보는 건 오히려 시야를 좁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0년만의 도전에 安 '운명같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정에 대한 평가를 묻자, 안 대표는 "만 10년전이다. 그때도 보궐선거가 있었고 또 이 시점에서 보궐선거가 있다는게 운명 같다"고 운을 뗐다.

안 대표는 "10년 전 선의를 가지고 접근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잘되지 못하고 참담한 결과로 나왔다. 그래서 제가 더 책임감을 느꼈다"며 "제가 야권 대선후보 2위 였는데 쉬운 결심은 아니었다. 하지만 제가 먼저 몸을 던져서 돌파하면 다른 분들의 대선은 뚜렷하게 보이니까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 판세에 대해 안 대표는 "지금 마치 분위기가 다 (야권이) 이긴 것처럼 분위기가 슬슬 가고 있는데 저는 아니라 본다"며 "오히려 지금 차이를 벌려도 정부여당의 조직이 단단해 아마 결국엔 박빙으로 갈 것이다. 우리가 다 이겼다고 서로 손가락질을 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경계했다.

한편 차기 대권주자 중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안 대표는 "10년전 저에 대한 기대는 '혁신과 미래에 대한 열망'이 주류였지만, 이번 윤 총장에 기대하는 것은 '공정과 법치' 같아 특성은 좀 다르다"며 "어쨌든 그 의미를 애써 평가절하하면 안된다"고 평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