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온라인 개최에도 비대면 가전·로봇 등 신기술 경쟁 '치열'

김위수 입력 2021. 1. 10. 17:0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 <연합뉴스>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이 룸서비스를 요청한 고객에게 필요한 비품을 객실로 배송했다. <LG전자 제공>
GS칼텍스의 '주유소 미래 모습' 영상 캡처. <GS칼텍스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올해 세계 최대 가전 IT·전자 전시회 'CES(소비자가전쇼) 2021'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가까워진 '뉴노멀'에 맞는 다양한 혁신 기술들이 총집합한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5세대 이동통신(5G)·로봇 등 첨단 기술이 접목된 신기술·신제품이 바꾸는 일상을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10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오는 11일(이하 미국 현지시간)부터 나흘 간 'CES 2021'을 개최한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처음 모든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참가 기업 수는 지난해 4400곳에서 올해 1950곳 수준으로 크게 줄었다.

CES 개최를 앞두고 다양한 신제품·신기술 경쟁이 벌써부터 뜨겁다. 특히 기업들이 비대면으로 대표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노멀'에 맞춰 어떤 혁신을 선보일지가 관심사다.

가전 분야에서는 주요 업체들이 신제품 소개보다는 '집'과 5G·AI·IoT 기술 등을 접목한 소비자 맞춤형 경험 확장에 주력하고, 일상을 편리하게 만드는 스마트홈·시티를 더 심화해 구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은 최근 삼성 뉴스룸에 올린 CES 관련 기고문에서 "요가 동작을 익히고, 설정한 운동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 것부터, 맞춤형 조리법을 제공하고 직관적으로 연결된 가전제품으로 새로운 식단을 탐색하는 일까지. 삼성전자는 기술을 통해 개인맞춤형 경험을 계속 제공함으로써 삶을 보다 풍요롭게 만들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LG전자도 이번 전시 테마에 대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LG전자의 혁신적인 생활가전과 인공지능 씽큐 솔루션이 제안하는 집에서의 건강하고 편리한 라이프스타일을 전시관에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대신 로봇 등 신기술 영역에서는 신제품들이 대거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CES에서 미래 일상에서의 로봇의 역할에 대해 소개하겠다고 언급했다.

여기에 LG전자는 가상인간 '김래아'에게 CES 미디어 발표회의 프레젠테이션을 3분간 맡긴다. 김래아는 현실에는 없는 가상인간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목소리를 입히고 움직임을 만들었다.

현대차·혼다 등 일부 자동차 업체들은 올해 전시에는 참가하지 않지만, 모빌리티 분야 혁신 기술에 대한 발표는 이어진다. 전기차 등 미래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GM,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등 자동차업체들의 경쟁이 예상된다.

삼성전자·LG전자 등 국내 기업이 미래 먹거리로 점찍어둔 자동차 부품 사업과 관련된 전시도 이뤄진다. 삼성전자의 자동차 부품 및 전기장비(전장) 부문 자회사 하만은 CES 개최에 앞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강화한 '디지털 콕핏 2021'을 공개했다. 차 안에서 이동 중에도 운전자와 탑승자에게 '커넥티드 라이프' 경험을 제공하고 끊김없이 소통하며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전자와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한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도 CES에서 온라인 가상 부스와 '마그나 라이브' 코너에서 미래 전동화 사업을 소개한다.

국내에서는 IT·전자 뿐 아니라 기존 전통 업종에서도 CES에 대거 참가해 IT 기술과 융합된 사업 방향을 제시한다. 정유업계 GS칼텍스는 주유소를 미래 모빌리티 거점으로 활용하겠다는 포부를 밝힌다.

GS칼텍스는 주유소가 전기·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마이크로 모빌리티, 드론 배송 등 다양한 모빌리티와 물류 거점으로 활용되고 있는 모습을 영상으로 제시한다. 미래형 주유소는 향후 드론 격납·충전·정비, 드론 택시 거점 등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지난해 전시에 참가했던 SK이노베이션은 이번에는 350명 규모의 대규모 참관단을 만들어 기술 발전 현황과 협력 방안 등을 찾는다.

화장품 회사 아모레퍼시픽도 AI를 활용한 뷰티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업종을 불문하고 혁신을 위해서는 IT 기술의 적극적인 도입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비IT 기업의 참가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고 내다봤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