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첫 데이트에 "자고갈래?" 노림수vs호의, 팽팽한 의견대립

김진선 기자 입력 2021. 1. 10. 16: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국가대표 비보이' 남편 이가형과 락킹 댄서 권윤미 부부가 출연, 놀라운 역사(?)가 이루어진 순간을 돌아본다.

'도의 경지'에 오른 인내심 갑(甲) 남편 이가형과, 의도를 알 수 없었던 아내 권윤미의 역사(?)가 이루어진 순간에 대한 이야기는 11일 밤 10시 SKY와 채널A에서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국가대표 비보이’ 남편 이가형과 락킹 댄서 권윤미 부부가 출연, 놀라운 역사(?)가 이루어진 순간을 돌아본다.

11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는 댄서 팀 ‘라스트포원’ 소속으로 미국 NBC 월드 오브 댄스 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비보이 이가형과 락킹 댄서팀 펑키퐁키 리더인 권윤미 부부가 등장한다. 남편 이가형은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 사실 제가 썸을 타는 여자들이 많았는데, 그들 중 이상형에 가까웠다”고 돌아봤다.

이어 남편 이가형은 “첫 만남에 데이트를 했는데, 아내가 ‘너 우리 집에서 자고 갈래?’ 하기에 ‘이건 그린라이트인가?’ 싶었다”며 “당시에 제가 겨우 24살이라 온몸에 총알이 장전돼 있는 상태였지만, 쉬운 남자로 오해받기 싫어서 겨우 참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두 번째, 세 번째 만났을 때도 아내 권윤미의 “우리 집에서 자고 가”는 계속됐고, 이가형은 “두 번째와 세 번째 때도 참았다”고 말했다. 이가형은 “세 번째 갔을 때는 좁은 자취방에서 같이 누웠고, 아내가 제 쪽을 보고 잠들기까지 해서 미칠 지경이었다”고 털어놨고, 이에 MC 홍진경은 “정말 잘 참았다. 도의 경지”라며 감탄했다.

이어 MC들은 “저건 아내의 노림수였다”, “아내 쪽에선 그저 순수한 호의였을 수 있다”는 두 가지 의견으로 나뉘어 때아닌 ‘갑론을박’을 벌였다. 최화정은 “아내 분은 정신적인 사랑을 추구한다는데, 그럴 수 있지”라고 말했지만, 스페셜 MC 배윤정과 서동주는 “아내 쪽에서 시그널을 제대로 보냈는데 남편이 무시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도의 경지’에 오른 인내심 갑(甲) 남편 이가형과, 의도를 알 수 없었던 아내 권윤미의 역사(?)가 이루어진 순간에 대한 이야기는 11일 밤 10시 SKY와 채널A에서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