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묘소 찾은 정의당 지도부 "중대재해법 후퇴해 대단히 죄송하다"

조명아 cho@mbc.co.kr 입력 2021. 1. 10. 16: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새해를 맞아 정의당 지도부가 경기 마석 모란공원에 있는 고 노회찬 전 대표의 묘소를 참배했습니다.

김종철 대표는 "노회찬 대표께서 '중대재해기업 처벌법안'을 제출하셨는데 '중대재해 처벌법안'으로 내용이 좀 변화됐다"며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소규모 사업장이라고 해서 노동자의 생명이 차별받아서 안 된다'라는 정신이 현재 빠져있다"면서, "중대재해에 대한 차별도 함께 막는 법안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새해를 맞아 정의당 지도부가 경기 마석 모란공원에 있는 고 노회찬 전 대표의 묘소를 참배했습니다.

김종철 대표는 "노회찬 대표께서 '중대재해기업 처벌법안'을 제출하셨는데 '중대재해 처벌법안'으로 내용이 좀 변화됐다"며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러 가지 한계가 있으나 산업재해가 조금이나마 줄어들 수 있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소규모 사업장이라고 해서 노동자의 생명이 차별받아서 안 된다'라는 정신이 현재 빠져있다"면서, "중대재해에 대한 차별도 함께 막는 법안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대표는 또 "노 전 대표가 항상 염원해왔던 차별금지법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의당은 이번 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중대재해법이 5인 미만 사업장이 제외되는 등 법취지가 상당 부분 후퇴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조명아 기자 (ch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1/politics/article/6053655_34866.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