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정위반 아니라지만..나경원·박영선 예능출격 '시끌'

이유미 입력 2021. 1. 10. 16:52 수정 2021. 1. 11. 15: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거의 계절'이 찾아오면서 정치인의 예능 출연에 다시 시동이 걸렸다.

유력 정치인의 예능 출연은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방송에 출연하는 정치인들로서는 예능 출연이 대중적 인지도를 한층 높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정의당도 논평에서 "선거일까지 90일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정치인의 예능 출연은 편파적인 방송으로 사전 선거운동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전선거운동·이미지정치' 비판도
(왼쪽부터)박영선-나경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선거의 계절'이 찾아오면서 정치인의 예능 출연에 다시 시동이 걸렸다.

대중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끌어올리기 쉬운 예능 무대에서부터 선거전이 가열되고 있는 셈이다.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유력한 여야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나란히 스타트를 끊었다.

박 장관은 10일 페이스북에서 "TV조선 '아내의 맛' 예고편을 누가 보내줘서 보면서 남편과 한참 웃었다"며 "평상시 잊고 지냈던 가족의 소중함을 생각하는 시간"이라고 적었다.

박 장관 출연분은 오는 12일 전파를 탄다. 박 장관은 남편 이원조 변호사와의 소박한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주 앞서 같은 방송에 출연한 나경원 전 의원은 화장기 없는 민낯을 공개하는가 하면 다운증후군 장애를 가진 딸의 드럼 연주에 맞춰 탬버린을 치는 등 평범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며 새침한 이미지를 덜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진솔하게 저와 제 가족이 사는 이야기를 전해드리고자 했고 다행히 많은 시청자가 공감해주신 것 같다"며 "박 장관은 어떤 이야기를 전해줄지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밝혔다.

유력 정치인의 예능 출연은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대선을 앞둔 2012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당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당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잇달아 SBS '힐링캠프'에 출연, 패널과의 대화를 통해 인간적인 면모를 부각했다.

6개월 뒤 무소속 후보로 거론되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당시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도 힐링캠프에 출연하며 화제 몰이를 했다. 앞서 2009년 MBC '무릎팍 도사'에 출연한 것이 당시 '안철수 신드롬'에 촉매제 역할을 하기도 했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성남시장이던 2017년 부인 김혜경 씨와 SBS '동상이몽'에 출연, 사생활을 공개하며 대중에 가까이 다가갔다.

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에 출연하는 정치인들로서는 예능 출연이 대중적 인지도를 한층 높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그러나 방송 출연에서 소외된 정당이나 후보군에서는 "공정하지 않다"고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번 재보선의 경우 선거일 60일 전부터 선거방송심의위원회가 꾸려지기에 두 주자 모두 규정을 위반한게 아니라는 게 방송통신심의위 해석이지만, 사실상의 사전선거운동이자 '이미지 정치'를 조장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특정 서울시장 후보, 여야 후보들을 초대해 선거 홍보에 활용한 것은 방송의 공공성을 훼손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의당도 논평에서 "선거일까지 90일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정치인의 예능 출연은 편파적인 방송으로 사전 선거운동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설정된 이미지 위주의 예능 방송이 진실과는 거리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명지대 신율 교수는 통화에서 "정치의 감성화가 이미 진행된 상황에서 예능 출연 자체를 비난할 수는 없다"면서도 "이성적 영역에 있어야 하는 정치가 계속 감성화되다 보면 정치 본질을 파악하기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yumi@yna.co.kr

☞ 속옷으로 가게 셔터 '쓱쓱'…CCTV 포착된 여성의 기괴한 행동
☞ 문경서 100억 낙찰계 부도…계주는 돌려막다가
☞ 크림 발랐는데…거대하게 부풀고 털 난 아기 얼굴 '충격'
☞ '유퀴즈' 과학고 출신 의대생 출연 논란에…
☞ 옛 애인 말투 쓰는 '이루다'…주소ㆍ계좌번호도 술술
☞ "근무 교대해줘야…" 폭설뚫고 14㎞ 걸어서 출근한 의료진
☞ 승진 주목 '2인자' 김여정, 부장도 못 달아…왜?
☞ "아빠가 아이 던졌다" 외국인 친모 진술에도 학대 무혐의
☞ 200억 광고수익 '놀면 뭐하니?' 소외아동 등에 17억 기부
☞ 분당 다세대주택서 40대 남녀 흉기 찔려 숨진 채…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