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먹고 가' 인순이, 어린시절 정체성 혼란 고백

김진선 기자 입력 2021. 1. 10. 16: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외모에 대한 시비가 붙었는데, 도와주는 사람이 없더라고요···."

인순이가 어린 시절 정체성에 대한 혼란을 겪은 사연을 고백한다.

이어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지자 인순이는 "엄마 아빠는 모르는, 태어나면서부터 풀리지 않는 '엉킨 실타래'가 있다"며, "어린 시절 버스에서 나의 외모에 관한 시비가 붙었는데 도와주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고 담담히 말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 “외모에 대한 시비가 붙었는데, 도와주는 사람이 없더라고요···.”

인순이가 어린 시절 정체성에 대한 혼란을 겪은 사연을 고백한다.

10일 방송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 10회에서는 평창동 산꼭대기 집에서 임지호-강호동-황제성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는 인순이의 토크가 이어진다.

이날 방송에서 인순이는 9년째 다문화 학교를 운영 중이라는 사실을 밝힌다. “정체성 혼란과 부모님에 대한 원망으로 사춘기를 오래 겪었다”고 고백한 그는 “나 같은 아이들이 사춘기를 빨리 털어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어서 몇 명을 데리고 있었는데, 점차 인원이 늘어나면서 학교가 됐다”고 설명한다.

이어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지자 인순이는 “엄마 아빠는 모르는, 태어나면서부터 풀리지 않는 ‘엉킨 실타래’가 있다”며, “어린 시절 버스에서 나의 외모에 관한 시비가 붙었는데 도와주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고 담담히 말한다. 이와 함께 “내가 나를 인정하고, 도망가지 않고 멋있게 살아보자는 마음으로 가수가 됐다”는 가수 데뷔 계기를 밝혀 모두를 감동케 한다.

제작진은 “2021년을 맞아 가슴 벅찬 ‘신년 콘서트’를 선사했던 인순이가 임지호의 ‘칭찬 밥상’을 받은 후 특별했던 인생사를 털어놓았다. 여러 아픔을 이겨내고, 군부대에서 꾸준히 ‘노래 봉사’를 하는 등 나눔의 삶을 살고 있는 인순이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두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힐링 푸드멘터리 예능 MBN ‘더 먹고 가’ 10회는 10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