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이어 애플·아마존도 극우 앱 '팔러' 퇴출..팔러 측 반발

윤다혜 기자 입력 2021. 1. 10. 14: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9일(현지시간) 구글이 미 국회의사당 난입사태에 이용된 것으로 알려진 소셜네트위킹 앱인 팔러(Parler)에 대해 플레이스토어에서의 배포를 잠정적으로 중단시킨 데 이어 애플과 아마존도 해당 앱 배포 중단을 선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과 아마존은 "팔러 앱이 폭력을 선동하는 게시물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앱스토어와 웹 호스팅 서비스에서 팔러 앱 배포를 장점 금지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팔러, 미 국회의사당 난입 폭동 모의에 이용돼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워싱턴 의회에 난입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9일(현지시간) 구글이 미 국회의사당 난입사태에 이용된 것으로 알려진 소셜네트위킹 앱인 팔러(Parler)에 대해 플레이스토어에서의 배포를 잠정적으로 중단시킨 데 이어 애플과 아마존도 해당 앱 배포 중단을 선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과 아마존은 "팔러 앱이 폭력을 선동하는 게시물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앱스토어와 웹 호스팅 서비스에서 팔러 앱 배포를 장점 금지한다고 밝혔다.

애플과 아마존의 이번 조치는 구글이 구글스토어에서 팔러 앱 배포를 잠정적으로 중단시킨 직후 나왔다. 3사의 이 같은 조치는 팔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지난 6일 미 국회의사당 난입 폭동 모의에 이용됐기 때문이다.

팔러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이용이 금지되자 그의 지지자들이 대체 수단으로 사용한 앱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앞서 팔러에 "24시간 내 현재 또는 미래의 정부 시설에 대한 공격이나 사람에 대한 피해를 언급하는 모든 콘텐츠는 물론 앱에 게시 중인 모든 불쾌한 콘텐츠를 제거하라"고 요구했지만, 이 요구가 제대로 시행되지 않아 배포 금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우리는 팔러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팔러를 앱스토어에서 정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거대 회사들의 앱 배포 중단 조치에 팔러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존 매츠 팔러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조치에 대해 "우리를 경쟁에서 배제하려는 거대 기술기업들의 공동 공격"이라며 맹비난했다.

dahye18@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