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 시작된 장흥 탐진강에 나들이객 운집..안전사고 우려

정회성 입력 2021. 1. 10. 14: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극발 한파가 누그러든 10일 전남 장흥군 탐진강에 얼음을 지치려는 나들이객이 모여들어 안전의식 제고와 통제 조처가 필요하다.

장흥군 정남진토요시장 일원 탐진강변에는 이날 오후 겨울 정취를 즐기려는 나들이 인파가 몰렸다.

나들이객 일부는 썰매를 타거나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얼음판으로 변한 강 위로 올라가기도 했다.

탐진강은 수일간 이어진 맹추위에 얼어붙었으나 한파 기세가 다소 누그러든 이날 낮부터 얼음이 풀리는 현상이 곳곳에서 관측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얼음판 녹기 시작한 탐진강에 올라선 나들이객 (장흥=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10일 오후 전남 장흥군 장흥읍 탐진강을 찾은 나들이객이 얼음판에 올라서 겨울 정취를 즐기고 있다. 나들이객 주변에서 얼음이 풀리는 현상이 관측돼 안전의식 제고가 필요하다.

(장흥=연합뉴스) 조근영 정회성 기자 = 북극발 한파가 누그러든 10일 전남 장흥군 탐진강에 얼음을 지치려는 나들이객이 모여들어 안전의식 제고와 통제 조처가 필요하다.

장흥군 정남진토요시장 일원 탐진강변에는 이날 오후 겨울 정취를 즐기려는 나들이 인파가 몰렸다.

나들이객 일부는 썰매를 타거나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얼음판으로 변한 강 위로 올라가기도 했다.

탐진강은 수일간 이어진 맹추위에 얼어붙었으나 한파 기세가 다소 누그러든 이날 낮부터 얼음이 풀리는 현상이 곳곳에서 관측됐다.

얼음판 위를 거닐던 애완견이 해빙으로 생겨난 물웅덩이에 빠지자 한 주민이 구조에 나서는 등 위험한 상황도 연출됐다.

얼음판 녹은 탐진강에 빠진 애완견 (장흥=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10일 오후 전남 장흥군 장흥읍 탐진강을 찾은 나들이객이 해빙 현상으로 생겨난 구멍 아래 강물로 빠진 애완견을 구조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얼음이 녹는 속도가 빠른 강 가장자리에서는 사람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갈라진 얼음판이 내는 '쩍쩍' 소리가 나기도 했다.

해빙이 시작된 강에 빠지면 녹지 않은 얼음판 아래에 갇힌 채 물살을 따라 떠내려갈 위험이 크다.

장흥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강추위까지 더해져 나들이객이 얼어붙은 강 위를 거닐 것으로 예측하지 못했다"며 "즉시 현장에서 안전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지난 7일 광주와 전남에 발효한 한파 특보를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모두 해제했다.

hs@yna.co.kr

☞ '샤넬의 뮤즈' 슈퍼모델 스텔라 테넌트 사인은…
☞ 제설제 바닥났는데도 '눈 치우는 시늉' 지시에…
☞ "지원책 절실" 한파에 수영복 시위한 비정규직 강사들
☞ 한파 속 내복 차림 3세 여아 행인에 "도와달라"
☞ 분양 후 수억원 뛰었는데 이제 와서 나가라고?
☞ '링컨 액자' 선물받은 안철수 "썩은 나무를…"
☞ "새해 첫날 예비 창업자 목숨 앗아간 음주운전 엄벌해달라"
☞ "짐승보다 못해" 장모 윽박지른 사위…노인학대 무죄
☞ "공무원이 괜찮다고…"…구청장 단체식사 식당에 불똥
☞ 제주방문 이·통장 일행 유흥업소 출입 비공개 뒤늦게 드러나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