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창업유도형 R&D 통해 3개사 설립

안경애 입력 2021. 1. 10. 12:26 수정 2021. 1. 10. 19: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창업유도형 연구개발 과제인 '바이오스타' 사업을 통해 기술출자 회사 3개사를 설립하고, 초기투자 33억원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설립된 3개사는 티씨노바이오사이언스(대표 박찬선), 바이오소닉스(대표 신경식), 메디케어텍(대표 전한용)으로, 국내 대형 투자사와 홍릉 클러스터 창업기업 육성을 지원하는 홍릉특구펀드 등에서 33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항암제·알츠하이머 진단키트·의료기기 제조사..33억 투자유치
메디케어텍의 이비인후과용 의료기기 K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창업유도형 연구개발 과제인 '바이오스타' 사업을 통해 기술출자 회사 3개사를 설립하고, 초기투자 33억원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설립된 3개사는 티씨노바이오사이언스(대표 박찬선), 바이오소닉스(대표 신경식), 메디케어텍(대표 전한용)으로, 국내 대형 투자사와 홍릉 클러스터 창업기업 육성을 지원하는 홍릉특구펀드 등에서 33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티씨노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KIST 화학키노믹스연구센터 한서정 박사와 항암제를, 바이오소닉스는 KIST 뇌과학연구소 강지윤 박사와 알츠하이머 조기진단 키트를, 메디케어텍는 KIST 헬스케어로봇연구단 김천우 박사와 이비인후과용 의료기기를 각각 개발하고 있다.

KIST는 이번 성과는 창업 이전부터 민간투자기관과 연계해 창업기술과 아이템을 숙성시키고 사업 역량을 키우는 등 출연연과 예비창업자, 민간전문가가 협력해 지원한 3개 예비창업팀 모두 창업과 초기 투자를 성공시켰다.

KIST는 이 외에도 기술의 직접사업화, 즉 기술창업에 집중하고 있다. 작년에만 이마고웍스, 엔엠디바이오, 시프트바이오 등 바이오 기업을 포함해 7개 기업을 설립했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창업한 기업은 24개에 달한다.

KIST는 지난해 8월 홍릉강소특구 지정과 동시에 KIST와 경희대, 고려대 등 기술 핵심 기관 중심의 클러스터형 창업생태계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창업기업 투자유치, 마케팅활동 지원, 창업 지원사업 등을 프로그램화해 창업기업의 안정적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윤석진 KIST 원장은 "올해는 그동안 추진해온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집중해 한국형 창업 생태계의 새 모델인 창업 아카데미를 출범시킬 것"이라며 "인근 대학, 병원, 연구소 등 지역 유관 기관 및 민간 투자기관과 협업해 홍릉을 미래 바이오·의료산업의 혁신 클러스터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Copyright©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