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고-사업주 고용보험료, '절반씩' 부담 가닥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2021. 1. 10. 0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는 7월부터 고용보험에 당연 가입하게 되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의 보험료를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절반씩 내는 쪽으로 가닥 잡혔다.

가장 큰 쟁점인 특고 종사자-사업주 간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은 '50 대 50'으로 정해질 전망이다.

고용부는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고용보험료를 절반씩 부담하거나 사업주 분담 비율이 오히려 높은 해외사례를 고려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노동청 앞에서 '특수고용 노동기본권 쟁취, 대리운전노동자 생존권 사수 농성 투쟁 선포식'을 하고 있다. 2020.7.20/뉴스1


오는 7월부터 고용보험에 당연 가입하게 되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의 보험료를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절반씩 내는 쪽으로 가닥 잡혔다. 경영계는 사업주 분담 비율을 낮춰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1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지난 7일 청와대에서 특고 고용보험 적용 관련 시행령 주요 개정사항을 보고했다.

특고의 고용보험 가입을 골자로 한 고용보험법 개정안은 지난달 국회를 통과했다. 이 법안에는 전국민고용보험 1단계로 오는 7월부터 특고를 고용보험에 의무 가입시킨다는 대원칙만 담겼다. 적용 직종,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 등 구체적인 사안은 시행령으로 위임했다.

가장 큰 쟁점인 특고 종사자-사업주 간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은 '50 대 50'으로 정해질 전망이다. 기존 고용보험 가입자, 지난달부터 고용보험에 가입하기 시작한 예술인 등과 같은 기준이다. 고용보험료 역시 기존 가입자와 같은 임금의 1.6%가 유력한데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각각 임금의 0.8%를 보험료로 내게 된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민 고용보험 로드맵'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고용노동부는 브리핑을 통해 "2019년 대비 고용보험 대상을 2025년까지 약 733만명 확대 확대할 계획"이라며 2023년까지 임금 근로자 가입기준을 근로시간 (월60시간 이상)에서 소득으로 변경하고, 2025년까지 일정 소득 이상의 일자리는 모두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2020.12.23/뉴스1


고용부는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고용보험료를 절반씩 부담하거나 사업주 분담 비율이 오히려 높은 해외사례를 고려했다. 아울러 특고 종사자에 사업주보다 더 많은 보험료를 부과할 경우 임금노동자와의 형평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점도 감안했다.

고용부는 이달 고용보험 제도개선 TF(태스크포스) 논의를 거쳐 다음 달 중순 고용보험위원회에서 고용보험료 분담비율, 적용 직종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경영계 반발도 거셀 전망이다. 경영계는 사업주에 대한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을 3분의 1 이하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특고는 자영업자 성격이 짙기 때문에 분담 비율 역시 임금노동자 기준보다 보험료를 전액 자부담하는 자영업자와 가까워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 관계자는 "특고 고용보험료율, 보험료 분담 비율 등 핵심사안들은 특고의 특성과 당사자 의사, 사업주 여건 등을 충분히 반영해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고용부 관계자는 "시행령을 제정하면서 특고 노무제공실태, 당사자 의견수렴을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소연 "남편 이상우, '펜트하우스' 뽀뽀신 안봐"한예슬, 파격 숏컷+깊게 파인 니트 룩 '눈길'한예슬·윤아·황신혜처럼…패딩 대신 '시어링 재킷' 어때요?"속옷사진에 기절"…53세 치과의사 딸, SNS 차단까지?황하나, 박유천 약혼녀→알고 보니 유부녀→남편 극단선택
세종=박경담 기자 damda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