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괴담회' 황제성 "드라마 'M', 요즘 드라마보다 수위가 세다"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1. 9. 22: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심야괴담회'에서 'M'이 소개됐다.

9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서는 신동엽, 김숙, 박나래, 황제성, 허안나, 심용환, 곽재식이 시청자들의 괴담을 소개했다.

'M'에 대한 줄거리 소개가 끝난 뒤 황제성은 "요즘 드라마보다 수위가 세다. 악령을 잘 보면 원한이 있다. 이게 스토리를 더 쫀쫀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고 감탄했고, 허안나는 "생각보다 고어 하다"고 공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심야괴담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심야괴담회'에서 'M'이 소개됐다.

9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서는 신동엽, 김숙, 박나래, 황제성, 허안나, 심용환, 곽재식이 시청자들의 괴담을 소개했다.

이날 7명의 출여진들은 과거 호러 드라마 'M'에 대해 말했다. 'M'에 대한 줄거리 소개가 끝난 뒤 황제성은 "요즘 드라마보다 수위가 세다. 악령을 잘 보면 원한이 있다. 이게 스토리를 더 쫀쫀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고 감탄했고, 허안나는 "생각보다 고어 하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허안나는 "우리나라 최초로 악령을 소재로 한 작품이었다. 영화 '엑소시스트'와 비슷하다"고 'M'에 대한 소개를 덧붙였다.

이를 들은 박나래 역시 "서양의 약령과 동양의 한을 잘 버무린 작품이다. 시대를 앞선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그 후로도 많은 악령 드라마가 나왔지만 M에 비하면 아쉬웠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심야괴담회']

심야괴담회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