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만은"..中 스자좡·싱타이市 1,800만명 7일간 이동금지

김민혁 기자 입력 2021. 1. 9. 14:05 수정 2021. 1. 9. 14: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의 수도 베이징 인근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허베이성의 스자좡시와 싱타이시가 모든 주민에게 앞으로 7일간 집에서 머물라고 요구했다.

허베이성의 성도인 스자좡의 인구는 1,100만명으로 싱타이시와 상주인구를 합치면 1,800만명이 넘는다.

싱타이시도 전날 저녁 스자좡과 동일하게 전 주민이 일주일간 집에 머무르도록 조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둘러싼 행정구역 전면봉쇄..지하철도 중단
지난 6일 중국 허베이성 성도 스자좡시 차오시구에서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핵산 검사를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신화연합뉴스
[서울경제] 중국의 수도 베이징 인근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허베이성의 스자좡시와 싱타이시가 모든 주민에게 앞으로 7일간 집에서 머물라고 요구했다. 허베이성의 성도인 스자좡의 인구는 1,100만명으로 싱타이시와 상주인구를 합치면 1,800만명이 넘는다.

스자좡시는 ‘제2의 우한’이 되는 것 아니냐는 걱정 속에 9일 오전부터 각 지하철 노선 운영도 중단했다. 스자좡 방역 당국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전 주민 핵산검사를 완료했으며 향후 일주일간 모든 주민이 집에 머물러야 한다고 밝혔다.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 주민들이 이동하지 말고 모임을 갖지 말아야 하며 거주 단지 밖으로 나와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다.

스자좡은 앞서 지난 7일 저녁 전격적인 도시 봉쇄에 들어갔다. 싱타이도 하루 뒤 봉쇄 조치를 단행했다. 싱타이시도 전날 저녁 스자좡과 동일하게 전 주민이 일주일간 집에 머무르도록 조치했다. 쉬젠페이 허베이성 부성장은 스자좡시와 싱타이 난궁시의 모든 마을과 단지는 폐쇄식 관리를 하고 있으며 특수 상황을 제외하면 들어갈 수만 있고 나올 수는 없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주민 1.000만명이 넘는 대도시 스자좡이 일시정지됐다며 거리는 순식간에 썰렁해졌고 방역 관련 차량을 제외하면 일반 차량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게 되는 등 텅빈 도시가 됐다고 전했다.

쑨춘란 중국 부총리는 코로나 감염자가 집중 발생한 스자좡의 샤오궈좡 마을 등 현장을 시찰하고 조속히 바이러스 전파를 억제하라고 촉구했다.

중국이 허베이성의 확산세에 각별히 신경쓰는 것은 이 지역이 수도 베이징을 둘러싸고 있기 때문이다. 허베이성에서는 지난 8일 하루 동안 14명의 확진자와 16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추가로 보고됐다. 이들은 모두 스자좡에서 나왔다. 다만 감염자 수는 하루 120명 수준까지 치솟았다가 이틀 연속 감소했다. 스자좡의 감염자는 며칠만에 300명을 넘었다. 전날 하루 중국 전역의 본토 확진자 수는 17명으로 허베이성 14명을 제외한 3명은 랴오닝성에서 발견됐다. /김민혁기자 minegi@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